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흡'…안전관리 부실 33개 공공 기관 개선 점검

뉴스듣기


경제 일반

    '미흡'…안전관리 부실 33개 공공 기관 개선 점검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정부가 올해 처음 실시된 공공기관 안전관리등급 심사에서 '미흡' 또는 '매우 미흡' 등급을 받은 33개 기관의 제도 개선 여부를 점검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3일 부처 공동 평가단이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한국기술교육대학교 등 안전관리등급 5등급(매우 미흡) 기관 2개, 대한석탄공사·국가철도공단·근로복지공단 등 4-2등급(미흡) 기관 16개를 대상으로 점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앞서 이들 기관은 기관별 상황에 맞춰 안전조직·안전인력 확보, 안전작업허가 절차 도입 등 744개의 개선 과제를 권고받았다.

    평가단은 산업안전보건공단 공공기관평가실장이 실무단장을 맡고, 산업안전보건공단 등 안전 전담 기관에서 약 15~20년 근무경력을 가진 14명의 안전 전문가들(트레이너)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이들은 사전 인터뷰와 현장 검증 등을 거쳐 다음달 30일 부처 합동 안전점검 회의를 열고 평가 결과를 확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조기 중간평가를 희망하는 기관에 대해서는 평가 절차에 속도를 내 다음달 16일 결과를 확정할 계획인데,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한국기술교육대학교 등 5개 기관이 이를 신청한 상태다.

    아울러 4-1등급(주의)을 받은 한국공항공사·한국토지주택공사·한국수자원공사·한국전력공사 등 15개 기관의 개선 계획에 대해서는 다음달 정기 점검 평가가 이뤄진다고 당국은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