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택배 물량 급증하는 추석…현장에 1만 명 추가 인력 투입

뉴스듣기


경제 일반

    택배 물량 급증하는 추석…현장에 1만 명 추가 인력 투입

    뉴스듣기

    국토부, 9월 6일부터 10월 2일까지 4주간 특별관리기간 운영

     이한형 기자 이한형 기자
    택배 배송 물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추석 연휴를 전후로 4주간 특별관리기간이 운영된다. 현장에는 1만여 명의 추가 인력 투입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3일 추석 명절 기간 원활한 배송 서비스 제공과 택배기사 과로를 방지하기 위해 오는 6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4주간을 특별관리기간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관리기간은 지난 6월 택배노사 사회적 합의와 7월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시행 이후 처음 맞는 추석 성수기를 앞두고 종사자 보호와 소비자 편의를 도모한다.

    이에 따라 종사자들의 장시간 무리한 작업을 막기 위해 택배 현장에 약 1만 명의 추가 인력이 투입된다.

    지난 6월 22일 사회적 합의를 통해 택배사업자가 9월부터 투입하기로 약속했던 약 3천 명의 분류 전담 인력에 더해 △허브 터미널 보조인력 1770명 △서브 터미널 상·하차 인력 853명 △간선차량 2202명 △동승인력 1570명 △택배기사 1346명 등 7천 명 수준의 임시 인력이 현장에 추가 투입되는 것이다.

    주요 택배사업자가 연휴 3일 전부터 배송 물품의 집화를 제한하기로 한 데 따라 대부분의 택배기사는 올 추석 연휴에 5일간(18~22일) 휴식을 취할 수 있게 된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택배 대리점은 건강관리자를 지정해 업무 시작 전·후 종사자의 건강 이상 여부를 매일 확인하고, 이상이 발견되면 즉시 업무에서 배제해 휴식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와 함께, 해당 기간 물량 폭증으로 인해 배송이 일부 지연되더라도 택배기사에게 책임을 묻지 않기로 했다. 정부는 명절 성수품 주문이 많은 관공서 등에 '사전 주문'을 독려해 물량을 분산시키고, 젊은 층의 주문을 분산하기 위해 SNS로 대국민 캠페인도 진행 중이다.

    국토부는 "이번 추석 명절 기간 '미리 주문'하는 것만으로도 택배 기사님들의 과로를 예방하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는 만큼 이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고, 물품 배송이 일부 지연되더라도 따뜻한 마음으로 양해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3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의 동남권 택배터미널을 방문해 추석 대비 택배사별 준비사항과 '택배기사 과로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 이행 상황을 점검했다.

    노 장관은 택배기사, 대리점주, 택배사업자와 간담회를 열고 "사회적 합의의 철저한 이행은 택배산업의 건전한 성장 토양을 만들고, 종사자와는 동반성장 관계를 형성해 궁극적으로 기업 경쟁력을 높이는 선순환 효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합의 이행 완료까지 택배사, 대리점, 종사자가 무거운 책임감과 긴장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밝혔다.

    사회적 합의에 참여한 주요 택배 4사(CJ 대한통운, ㈜한진, 롯데 글로벌로지스, ㈜로젠)는 지난 1일부터 분류인력 추가 투입을 시작해 연말까지 분류작업 개선을 완료하기로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