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은-금융위 '가계부채 등 관리 위해 긴밀히 협조키로'

뉴스듣기


금융/증시

    한은-금융위 '가계부채 등 관리 위해 긴밀히 협조키로'

    뉴스듣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회동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회동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국은행과 금융위원회는 코로나19 위기극복과 가계부채 등 금융불균형 관리를 위해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다.

    한국은행은 이주열 총재와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3일 오전 한국은행 본관에서 상견례를 겸한 첫 회동을 갖고 이렇게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가계부채 누증 등 금융불균형을 완화하도록 노력하고 미국의 테이퍼링과 금리인상 등 글로벌 정책기조 변화가 경제와 금융에 미칠 영향도 함께 점검하고 대비하면서 경제민생 회복도 뒷바침하기로 했다.

    이주열 총재는 이번 회동에서 "최근 자산시장으로의 자금쏠림,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불균형 위험이 누적되고 있는데 이는 금융안정은 물론 성장과 물가 등 거시경제 안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통화정책과 거시건전성 정책의 적절한 운영 통해 이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왼쪽)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회동 전 티 타임을 갖고 있다. 이한형 기자고승범 금융위원장(왼쪽)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회동 전 티 타임을 갖고 있다. 이한형 기자
    또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정책은 지속될 필요가 있다며 한은도 대출제도 등을 활용해 취약부문 지원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고승범 위원장은 "가계부채 증가와 자산가격 과열 등 금융불균형 해소를 위한 선제적 관리가 시급하다"며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가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한 정책공조와 협업을 통해 정교히 대응해 나가자"고 제안했다고 한국은행은 전했다.

    한국은행은 총재와 고 위원장이 격의 없이 만나는 기회를 자주 가질 것이며 다양한 채널을 통해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