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고발사주 날조 보도에 법적조치"…野주자들은 "직접 밝혀라"

뉴스듣기


국회(정당)

    尹 "고발사주 날조 보도에 법적조치"…野주자들은 "직접 밝혀라"

    뉴스듣기
    국민의힘 예비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예비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일 윤 전 총장의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이 야당에 여권 인사들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보도를 강하게 부인했다. 당내 주자들은 사실이면 정계를 떠나야 한다며 윤 전 총장 압박에 나섰다.

    윤 후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명백히 허위보도이고 날조"라며 "경선을 앞두고 윤 후보를 흠집 내려는 음모이자 정치공작의 소산으로, (관련 내용을 보도한 인터넷 언론매체)뉴스버스는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고발장을 넘겼다는)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과 (고발장을 받았다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 모두 보도 내용을 부인하고 있고 실제 고발이 이뤄진 적도 없다"며 "실체도 불분명한 고발장을 가지고 윤 총장이 연루된 것처럼 보도한 것과 관련해 배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윤 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던 작년 봄 여권이 채널A 기자의 신라젠 취재 사건을 난데없는 '검언유착'으로 둔갑시켰지만, 검찰과 언론이 공모했다는 어떤 증거도 나타나지 않았다"며 "이번 보도는 당시 사건의 재판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윤 전 총장 측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당내 주자들은 윤 전 후보가 직접 밝혀야 할 문제라고 질타하면서 사실일 경우 정계를 떠나라는 강한 비판도 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고발장을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것으로 보도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을 두고 '검찰총장 직속 보고 기관'이라면서 "검찰총장의 양해 없이 가능했겠나. 또 검찰총장이 양해를 안 했다고 하면 그것은 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과거 국정농단 재판 당시 윤 전 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묵시적 청탁설'로 공범으로 묶었다며 "그 이론대로 하면 (이번 의혹은) 묵시적 지시설이 된다"며 "그래서 이 문제는 윤 후보가 직접 해명하는 게 맞다"라고 강조했다.

    장성민 전 의원은 SNS에서 "윤 전 총장이 이번 의혹에 대해 보다 구체적이고 선명한 해명을 내놓지 못한다면 더는 정치를 해서도 안 된다"며 "만일 의혹이 사실이라면 윤 전 총장은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야 한다. 정권 교체에 실패해선 안 되기 때문"이라고 쏘아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