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컴그룹, 2022년 인공위성 '세종1호' 발사…"우주·항공·지상 연결"

뉴스듣기


IT/과학

    한컴그룹, 2022년 인공위성 '세종1호' 발사…"우주·항공·지상 연결"

    뉴스듣기
    핵심요약

    2022년 초소형 저궤도 인공위성 '세종1호' 발사 계획 공개
    '우주-항공-지상' 아우르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벨트 구축

    한컴그룹 김연수 미래전략총괄. 한컴그룹 제공한컴그룹 김연수 미래전략총괄. 한컴그룹 제공한글과컴퓨터그룹이 2022년 상반기 지구 관측용 광학위성 '세종1호'를 발사한다.

    한컴그룹은 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2년 상반기 지구 관측용 민간 광학위성 세종1호를 발사한다고 발표했다.

    한컴그룹의 우주·항공 전문 계열사 한컴인스페이스가 미국 스파이어 글로벌과 손잡고 발사하는 세종1호는 가로 20cm·세로 10cm·높이 30cm, 무게 10.8kg의 저궤도 초소형 인공위성이다.

    지상으로부터 500km의 궤도에서 약 90분에 한 번씩 하루에 12~14회 지구를 선회하며 5m 해상도의 관측 카메라를 활용해 7가지 파장의 영상 데이터를 수집한다.

    한컴그룹은 세종1호 발사에 이어 5호까지 순차적으로 위성 발사를 추진한다. 향후 사업 성장세에 따라 50기 이상의 군집위성을 발사 및 운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구 관측 영역을 세분화하고 데이터 취득 소요 시간을 단축, 글로벌 서비스로 확장해나간다는 목표다.

    인공위성의 한계는 지구를 공전하는 시간, 카메라 해상도의 한계로 실시간·정밀 관측이 어렵다는 점이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하늘에서는 드론을 띄워 영상 데이터를 수집한다.

    이날 첫선을 보인 'HD-500'은 가로 41cm, 세로 41cm, 높이 35.2cm, 무게 3.5kg의 관측용 드론이다.  이미지 및 영상 데이터 수집에 최적화됐다. HD-500을 필두로 교육·농업·국방·산업 등 특수목적용 드론을 지속해서 출시·양산하고 다중 드론 관제 서비스 플랫폼도 개발할 계획이다.

    나아가 한컴그룹은 세계적인 영상 카메라 기업인 캐나다의 인피니티 옵틱스와 조인트 벤처를 설립하기로 했다. 국내 완성형 초고해상도 센서 시장을 개척하는 한편, 인공위성용 센서 공동 개발도 추진한다.

    회사 측은 "인공위성과 드론, 완성형 초고해상도 센서까지 확보함에 따라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주와 항공, 지상을 모두 커버하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벨트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컴그룹은 이렇게 쌓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영상 데이터 서비스 시장에서도 가장 수요가 높은 농업 분야를 우선 공략한다. 국내 시장 외에도 농업 비중이 높은 동남아 지역까지 타깃으로 하고 있다.

    이후 산림자원 및 재난재해 관리, 도심지 변화 탐지 등 데이터 활용 폭을 확대할 전망이다. 한컴, 한컴라이프케어, 한컴MDS 등 그룹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공공시장의 다양한 수요에 맞춘 영상 데이터 서비스도 제공해나가기로 했다.

    한컴인스페이스 최명진 대표는 "최근 전 세계 우주산업이 민간 주도의 '뉴스페이스' 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만큼, 이번 위성 발사를 통해 국내 우주산업의 뉴스페이스 시대를 리딩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계 영상 데이터 서비스 시장 규모가 올해 81조 원에서 2024년 100조 원으로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영상 데이터 서비스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과감한 차별화 전략과 투자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