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누유로 화재 가능성' 자일대우 등 4개사 15개 차종 시정조치

뉴스듣기


경제 일반

    '누유로 화재 가능성' 자일대우 등 4개사 15개 차종 시정조치

    뉴스듣기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자일대우, 다임러, 벤츠, 가와사키의 15개 차종에 대한 시정조치(리콜)가 이뤄진다.

    국토교통부는 2일 자일대우버스㈜, 다임러트럭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대전기계공업㈜의 15개 차종 1651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자일대우버스의 BX212 등 4개 차종 1368대는 저압 연료호스와 고정장치 사이 간섭으로 호스가 손상돼 연료가 새 나와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다임러트럭코리아의 경우 △스프린터 319 등 2개 차종 162대는 조향핸들 오일 호스에서 오일이 새 나와 조향이 제대로 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할 수 있고 △아록스 2대는 소화기 안전고리가 장착돼 있지 않아 화재와 관련 없는 상황에서 의도치 않게 작동 손잡이가 눌리면 분말가루가 분출되고, 정작 화재 시 소화기를 사용하지 못하게 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S 350 D 등 2개 차종 9대에서 퓨즈 박스 내 전원 공급 배선의 접촉 불량으로 합선과 화재가 발생할 위험 △S 580 4MATIC 등 4개 차종 6대(판매이전)는 뒷좌석 중앙 머리 지지대가 잘 고정돼 있지 않아 충돌 시 탑승자를 제대로 보호하지 못할 위험이 확인됐다.
     
    아울러 대전기계공업의 △가와사키 닌자 H2 SX SE+ 등 4개 이륜 차종 95대는 뒷바퀴 축 내 베어링의 윤활제 부족으로 베어링이 손상돼 주행이 안 될 위험 △가와사키 ZX-10R 이륜 차종 9대는 엔진의 회전수에 따라 엔진오일 압력을 자동 조절하는 장치인 엔진오일 압력조절장치(릴리프 밸브)가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 장치가 떨어져 나가고, 이로 인해 엔진 윤활이 제대로 안 돼 시동이 꺼질 위험이 확인됐다.
     
    대전기계공업은 지난 1일부터 공식 대리점과 협력점에서 무상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진행하고 있으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다임러트럭코리아는 오는 3일부터, 자일대우버스는 오는 10일부터 이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