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분기 은행 자본비율 4분기 연속 상승··· 카카오·씨티 순

뉴스듣기


경제정책

    2분기 은행 자본비율 4분기 연속 상승··· 카카오·씨티 순

    뉴스듣기

    은행 BIS 살펴보니…카카오·씨티·SC銀 순
    자본비율 상승….건전성 좋아진 신호

    카카오뱅크 제공카카오뱅크 제공국내 은행의 건전성을 보여주는 자본비율이 4분기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가 가장 높았고, 씨티은행·SC제일은행 등 순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일 발표한 '2021년 2분기 은행지주회사 및 은행 BIS기준 자본비율 현황'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국내 은행의 총자본비율은 15.65%로 전 분기 대비 0.29%포인트 올랐다.

    보통주자본비율과 기본자본비율은 각각 0.27%포인트, 0.34%포인트 올라 13.15%, 14.29%로 나타났다. 대출자산 등 위험 가중자산 증가에도 순이익 확대, 증자, 신종자본증권 발행 등으로 자본이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 지난해 3분기부터 4분기 연속 상승세였다.

    총자본비율은 은행의 총자본(분자)을 위험가중자산(분모)으로 나눈 값이다. 총자본비율이 높을수록 건전성이 좋다는 신호다. 반면 비율이 줄었다는 것은 위험가중자산이 은행 자본보다 크게 늘었다는 의미다.

    6월말 현재 모든 은행과 지주사들이 규제비율을 상회했다. 총자본비율은 카카오뱅크가 19.89%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을 씨티은행(19.26%)·SC제일은행(16.64%)·하나금융지주(16.54%)·신한금융지주(16.53%)·수출입은행(16.12%)·KB금융지주(16.03%)가 이었다.

    특히 2분기에 내부등급법을 승인받은 BNK금융지주의 위험가중자산 규모가 크게 감소해 자본비율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다만 케이뱅크, 씨티은행, DGB, KB국민은행은 자본비율이 하락했다. 대출 등 위험가중자산이 자본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더 많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6월 말 국내은행의 자본비율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순이익 시현 등으로 상승세 지속했다"면서,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으므로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면서 안정적으로 실물경제에 대한 자금공급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건전한 자본 관리를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