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최태호 주아프간 대사 격려 "몸 사리지 않고 임무 수행"

뉴스듣기


청와대

    文대통령, 최태호 주아프간 대사 격려 "몸 사리지 않고 임무 수행"

    뉴스듣기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최태호 주아프가니스탄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늇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최태호 주아프가니스탄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늇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최태호 주아프가니스탄 대사와 통화하고 "위험에도 몸을 사리지 않고 임무를 수행해 우리나라를 자랑스럽게 만들어줘 고맙다"고 격려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최 대사와의 통화에서 "교민을 남김없이 탈출시키기 위해 마지막까지 아프가니스탄에 남아 설득하고 보살핀 것, 아프가니스탄 조력자와 가족들을 한국에 데려오기 위해 공관원들이 다시 카불에 들어간 것이 성공 배경"이라고 치하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대사관 직원 모두에게 고맙지만 모친상을 당했는데 장례식에도 참석하지 못하고 임무를 수행한 분과 서울의 가족에게 카불로 들어가는 것을 알리지 않은 분에게 특별히 감사 인사를 전해달라"고 말했다. 최 대사가 이라크 대사로 근무할 당시에 코로나 상황이 악화돠지 근로자 300명을 한국으로 이송한 사실을 언급하며 최 대사를 칭찬하기도 했다.

    최 대사는 이에 "공직자로서 당연히 할 일을 한 것"이라며 "한국에 도착한 아프가니스탄인들이 잘 정착할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진천 주민을 비롯한 국민들이 따뜻하게 맞아줘 나도 놀랐다"며 "모든 고정에서 우방국, 특히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가 중요했으며 이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