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박지원 "과거 국정원, 靑 부당 지시로 조직적 사찰·정치개입"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청와대

    [영상]박지원 "과거 국정원, 靑 부당 지시로 조직적 사찰·정치개입"

    뉴스듣기
    핵심요약

    박지원 국정원장 대국민 사과문 발표…과거 국정원 불법 행위 거듭 사과
    △정·관계·학계 회원과 가족까지 사찰·탄압 △대북 심리전단 온라인 여론 왜곡 △연예인 블랙리스트 작성
    △친정부 인사와 단체 지원 자금 지원해 사실상 외곽단체 운영…국내 정치 깊숙이 개입

    박지원 국정원장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사찰 종식 선언 및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박지원 국정원장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사찰 종식 선언 및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27일 "과거 국정원의 불법사찰과 정치개입은 청와대의 부당한 지시는 물론 국정원 지휘체계에 따라 조직적으로 실행됐다"며 대국민 사과했다.

    박 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과거 정권의 국정원이 저지른 불법사찰과 정치개입에 대해 이같이 인정하고 "과거 국정원의 불법사찰과 정치개입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번 대국민 사과는 "국정원장이 재발 방지와 국민사찰의 완전 종식을 선언하고 해당 사찰 피해자·단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라"는 국회의 국정원 불법사찰 재발 방지 결의안에 따른 것이다.

    박 원장은 이어 "정·관계, 학계 인사와 관련 단체, 그리고 그 가족과 단체 회원까지 사찰하고 탄압했다"며 "국정원 내 일부 국내 부서가 동원되었고, 국정원 서버와 분리된 별도의 컴퓨터를 이용해 자료를 작성, 보고했으며, 대북 심리전단은 온라인 활동으로 여론을 왜곡했다"고 인정했다.

    또 "문화ㆍ예술ㆍ종교계 인사들의 동향도 전방위적으로 수집했고 누구보다도 자유로워야 할 이들의 활동을 제약하고 현업에서 퇴출 시키려고 압박했다"며 "'문제 연예인'리스트를 만들어 기관에 통보하는 등 인물과 단체를 선별해 집중관리 하기도 했다. 반면, 친 정부 세력을 확대하기 위해서 각계 인사와 단체를 직·간접적으로 지원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이 단체와 기업의 금전 지원을 연결해 주고, 특정 사업에는 직접 자금을 지원하기도 했다"며 "나아가 국정원이 사실상 외곽단체를 운영해 특정 정당, 특정 정치인에 대한 반대와 비방을 담은 강의 교재 등을 발간, 배포해 국내 정치에 깊숙이 개입했다"는 점도 명확히 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은 "과거 권위주의 정권 시절부터 불과 몇 년 전까지도 이러한 잘못이 계속되어 왔다"며 "국정원 전 직원을 대표해 큰 고통을 겪으신 피해자, 피해단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박지원 국정원장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사찰 종식 선언 및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박지원 국정원장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사찰 종식 선언 및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박 원장은 정치 개입을 원천 금지하도록 개정한 국정원법을 철저히 지키겠다면서 "문재인 정부 들어 정권의 부당한 지시도 없었고 국정원의 정치개입, 불법사찰은 없다고 단연코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어 이번 대선에서도 "저와 국정원 전 직원은 철저한 '정치 거리두기'를 실천하겠다"며 "동시에, 국정원을 또다시 정치로 끌어들이는 그 어떠한 시도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응해 정치 중립을 지켜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과거 불법 사찰 기록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 및 불법사찰 진상 규명 요구에 대해서는 "오해가 없도록 오직 법과 사법부의 판결 기준에 의거해 처리하겠다"고 했다.

    박 원장은 무엇보다 "국정원은 가장 유능하고, 가장 인권 친화적인  미래형 정보기관으로 다시 태어나겠다"며 "한반도 평화를 지원하고, 대공·방첩 사건도 잘 처리하고, 산업기술 유출, 사이버 해킹, 대테러 등 국익, 안보, 안전, 민생에 기여하는 서비스 기관으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