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프간 협력자 13명 군용기로 파키스탄 출발…내일 입국

뉴스듣기


국방/외교

    아프간 협력자 13명 군용기로 파키스탄 출발…내일 입국

    뉴스듣기
    핵심요약

    13명 태운 군 수송기 C-130J 파키스탄서 출발
    먼저 입국한 378명 제외한 나머지 인원들…27일 오후 1시쯤 도착

    아프가니스탄 현지 조력자와 가족을 한국으로 이송하는 미라클 작전에 투입된 공군 작전요원들이 25일 아프가니스탄 카불공항에서 C-130J 수송기에 탑승할 인원을 검색하고 있다. 공군제공아프가니스탄 현지 조력자와 가족을 한국으로 이송하는 미라클 작전에 투입된 공군 작전요원들이 25일 아프가니스탄 카불공항에서 C-130J 수송기에 탑승할 인원을 검색하고 있다. 공군제공
    파키스탄에 남아있던 아프가니스탄 협력자 13명이 26일 현지를 출발, 오는 27일 오후 한국으로 입국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수송기 공간 부족으로 오늘 입국하지 못해 파키스탄에 머물던 협력자 13명을 태운 군 수송기 C-130J가 이날 오후 6시 58분 이슬라마바드 공항에서 한국으로 출발했다고 밝혔다.
     
    C-130J는 다음날인 27일 오후 1시20분 인천국제공항에 착륙할 예정이다.
     
    이들은 정부가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에서 파키스탄으로 이동시킨 협력자와 가족 391명 중 먼저 입국한 378명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이다.
     
    378명은 공간이 더 넓은 공중급유수송기 KC-330을 통해 이날 오후 한국에 도착했다.
     
    이들 13명은 탑승 공간 부족 등의 이유로 KC-330에 탑승하지 않고 파키스탄에서 대기 중이었다.
     
    이번 탈출 작전의 요원들이 탑승한 마지막 수송기 C-130J 1대도 곧 파키스탄을 출발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