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측 "윤희숙 거짓말 하루 만에 드러나…다 계획이 있었군요"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 측 "윤희숙 거짓말 하루 만에 드러나…다 계획이 있었군요"

    뉴스듣기

    이재명 캠프 남영희 대변인
    CBS 노컷뉴스 단독 보도 인용해 "우연일 수 없다"
    "아버지가 세종시 3300평 땅을 농사짓기 위해 샀다고 거짓말"
    윤희숙 KDI 근무 시절 땅 구매
    여동생 남편은 박근혜 정부 당시 기재부장관 정책보좌관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의 세종시 땅 투기 의혹이 커지는 가운데, 이재명 캠프의 남영희 대변인은 26일 "윤 의원의 거짓말이 하루만에 그 전모가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남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윤 의원의 아버지가 세종시에 3300평 땅을 소일거리로 농사를 짓기 위해 구매한 것이라고 뻔뻔한 거짓말을 했다"며 "다섯 평 텃밭도 아니고 엄청난 크기의 농지를, 그것도 한탕을 노린 사람들이 몰려들었던 세종시 소재의 땅이라니요! 소도 웃을 일"이라고 직격했다.

    윤 의원 부친이 땅을 매입하기 수년 전부터 가치가 상승한 만큼, 해당 농지는 단순한 농업용이 아닌 투자용이었다는 의혹을 지우기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주변 국가산업단지 지정 시기가 윤 의원의 KDI 근무 시기와 겹치는 것도 논란거리다.

    또 CBS노컷뉴스 단독 취재 결과, 윤 의원 여동생의 남편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박근혜 정권의 실세 최경환 전 기재부장관의 정책보좌관으로 근무한 이력이 드러나면서 이같은 의혹은 더욱 커지고 있다. (관련 기사: [단독]윤희숙 일가 '박근혜 정부 실세' 사위 활용 '투기 의혹')

    이에 대해 남 대변인은 "그 땅은 정부 국정과제 공약으로 채택된 '세종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인근이다. 산업단지 현장실사와 예비타당성 조사를 KDI가 맡았다"며 "당시 윤 의원은 KDI에 근무하고 있었다. 우연일 수 없는 실타래가 엮여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러한 상황에서 오늘 노컷뉴스는 윤 의원 동생 남편(제부)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청와대 비서실과 박근혜 정권의 막강 실세 최경환 전 기재부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근무한 이력을 보도했다"며 "더욱 우연일 수 없다"고 꼬집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