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순천시, 인공지능 캔·페트병 자원회수로봇 시범운영

뉴스듣기


전남

    순천시, 인공지능 캔·페트병 자원회수로봇 시범운영

    뉴스듣기

    캔·페트병 자동 선별·압축

    순천시 업사이클센터에 설치된 자원 회수로봇. 순천시 제공 순천시 업사이클센터에 설치된 자원 회수로봇. 순천시 제공 
    전남 순천시가 캔과 페트병을 자동 압축하는 인공지능 자원 회수로봇을 설치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순천시 업사이클센터와 순천만국가정원 동문에 설치된 자원회수로봇은 재활용품 선별·회수율을 높이고 자원순환에 대한 시민의식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됐다.

    자원회수로봇은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IoT)기술을 접목한 빅데이터 기반 시설로, 빈 캔이나 투명페트병을 투입구에 넣으면 인공지능센서가 캔과 투명페트병을 자동으로 선별·압축하고 보관하게 된다.

    기기에 이상이 생기거나 내부 저장공간이 가득 찰 경우 사물인터넷을 통해 곧바로 관리업체에 상황이 전달돼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하다.

    또 수거-선별-압축-보관이 동시에 이뤄져 현행 방식의 재활용 과정보다 짧아 시간과 비용측면에서도 효과적이다. 시민들은 캔, 투명페트병을 분리수거해 포인트를 적립하고 현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캔과 투명페트병은 1개당 10포인트가 적립되며 2천 포인트 이상이 되면 개인계좌로 송금이 가능하다.

    순천시는 하루 투입량의 한계가 있어 소수 사용자의 독점을 방지하기 위해 1인당 하루 100개의 투입을 제한하고 있으며, 추후 수거량 추이를 살펴 조정할 계획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