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매년 30억 적자", 마산 시내버스 준공영제 대책 시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매년 30억 적자", 마산 시내버스 준공영제 대책 시급

    뉴스듣기

    준공영제
    지난 2007년 전국 기초자치단체 가운체 처음으로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한 경남 마산시가, 해마다 30억원에 달하는 적자를 세금으로 메워나가고 있어 대책 마련이 절실한 실정이다.

    지난 2007년 7월부터 시내버스 준공영제가 시작된 뒤 시민들의 만족도는 높아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해 준공영제 시행 1년 평가에서도, 친절도와 정시성, 무료환승, 버스정보시스템에서 시민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시내버스 운송적자분에 대해 재정지원을 전액 시비로 충당하다보니 재정부담이 매우 크다.

    준공영제 도입 첫해인 2007년의 운송적자분 재정지원액은 6개월 간 13억 원이었다. 유가가 크게 상승한 지난해는 적자 지원액이 37억 원에 달했다. 유가 등 외부요인을 제외하더라도 해마다 30억 정도의 적자를 세금으로 메워야 하는 상황이다.

    재정부담이 현실화되자 마산시는 경상남도에 도비를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실정이다.

    마산시는 급기야 운송원가를 줄이기 위해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운행댓수를 줄이고 있다.또한 ''시내버스 타고 테마여행'' 등 타고싶은 시내버스 만들기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시내버스 이용율은 그다지 늘지 않고 있다.

    마산시는 일단 공영차고지 조성에 기대하고 있다.

    시는 올해 3/4분기 착공을 목표로 덕동동 일원 4만 5,753㎡에 시내버스 공영차고지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부지보상이 80% 정도 이뤄졌다.

    마산시는 "공영차고지 조성이 마무리되면 시내버스 업체들이 차고지를 공동으로 사용하게 되므로, 시내버스 업체들이 기존의 차고지를 매각할 경우 경영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버스업체들이 구조조정 등을 통해 보다 적극적으로 경영개선에 나서고, 시내버스 이용을 늘이기 위한 지속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대로 간다면 시내버스 준공영제가 마산시의 재정을 심각하게 압박하는 상황이 올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