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윤석열, 첫 민심탐방 5‧18 참배 무산된 이유는?

뉴스듣기


청와대

    [단독]윤석열, 첫 민심탐방 5‧18 참배 무산된 이유는?

    뉴스듣기

    尹, 민심탐방 첫 행선지 광주 5‧18 구상했다 무산돼
    親호남 행보 통해 중도 확장성 노려…5‧18단체, '정치적 논란' 우려 표명
    탈원전 행보 선회…오늘 서울대 주한규 원자핵공학 교수 면담

    핵심요약

    윤 전 총장의 광주 방문은 무산됐지만, 5‧18 단체들에선 윤 전 총장이 광주 방문을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범야권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민심탐방의 첫 행선지로 5일 광주 5‧18 묘역 참배를 검토했지만, 5‧18 관련 단체들이 거절하며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5‧18 구속부상자회 관계자는 5일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지난달 29일쯤 윤 전 총장 측이 중간 연락망을 통해 오늘(5일) 광주를 방문해 5‧18 묘역 참배 후 저희들과 만나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해왔다"며 "구속부상자회 내부 의견 수렴이 잘 안돼서 다음 날인 지난달 30일에 윤 전 총장과 만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윤 전 총장이) 아직 진정성도 보이지 않고 내용도 없는데 어떤 그림을 만들기 위해 방문하는 건 좀 그렇다"며 "정상적인 방식을 통해 광주에 오시면 그런 문제들에 대해 상의할 순 있다"고 말했다.

    보수 야권의 유력한 대선주자인 윤 전 총장은 검찰총장 시절 현 정권과 대립각을 세우면서 중도층 지지율이 높은 상황이다. 이에 친(親)호남 행보를 통해 중도 확장성을 노렸지만, 5‧18 단체들의 거부로 계획이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당초 광주 방문 계획에 대해 "적어도 최근엔 내부에서 그런 검토를 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의 광주 방문은 무산되긴 했지만, 5‧18 단체들 사이에선 윤 전 총장이 광주 방문을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5‧18 단체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민의힘이 참배를 올 땐 정당으로서 국회에서 입법이 가능한 정당으로 오는 것인데 윤 전 총장은 개인 자격으로 오는 것"이라며 "아직 정치적 입장을 밝힌 것도 아니고 5‧18에 대해서도 피상적인 입장만 표명했을 뿐 구체적 입장을 낸 적도 없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5‧18 기념단체 관계자도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광주 방문을 한다고 하는데 굳이 막을 이유는 없다"면서도 "문제는 진정성이 없는 방문으로 쇼를 하려고 한다면 오산"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