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경선 연기' 의총 열지만…계파 대리전 상처만 남기나

뉴스듣기


국회(정당)

    與 '경선 연기' 의총 열지만…계파 대리전 상처만 남기나

    뉴스듣기

    대선 경선 연기 찬반 대립 격론 예상
    송영길 대표 "의총은 결정단위 아니다" 미리 선그어
    당 지도부 "당무위에 결정 미루면 리더십 손상"
    "이재명만 득점 기회…빅3 구도도 흔들릴 가능성" 제기

    더불어민주당이 22일 경선 연기를 둘러싼 의원총회를 앞두고 계파 간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다만 어느 쪽으로 결론이 나든 이재명 경기지사의 입장에서는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윤창원 기자

     

    ◇反이재명 기류 여전하지만…요식 행위 의총 될 듯

    더불어민주당이 경선연기 논란에서 몇달째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이유는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엔 당무위 의결로 일정을 바꿀 수 있다고 한 당헌 때문이다.

    민주당 당헌 88조는 대선 경선에 대해 선거일 180일 전까지 후보를 선출하도록 돼 있다.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단서조항을 달고있어 찬반 양측이 격렬하게 대립하고 있다.

    경선 연기를 찬성하는 측에선 흥행 몰이가 상당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보지만, 반대하는 측에선 천재지변이나 후보의 급사 외엔 해당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상당한 사유'에 흥행 여부나 정권 재창출 가능성이 해당하는지를 놓고 누구도 명확한 해석을 내릴 수 없는 가운데 이날 의총도 찬반 양측의 이견만 확인한 채 끝날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이날 의총 역시 그동안 나온 논의만 되풀이하면서 계파 대리전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크다.

    경선 연기 찬반 어느 쪽도 수적 우위를 점하지 못했기 때문에 결국 송 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에 결정을 맡기는 종전의 상황에서 달라질 게 아무 것도 없는 것이다.

    송 대표는 경선 연기 여부와 이를 결정할 당무위원회 개최 여부 모두 의총에서 결정할 사안이 아니라고 이미 선을 그은 상황이다.

    당 지도부 관계자도 "찬반 의견이 팽팽해서 결론 내리기 어려우니 당무위에서 결정하자고 판단을 미루면 당 대표로서 리더십이 손상되는 부분을 무겁게 느끼실 것 같다"고 전했다.

    이번 의총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당내 주류 세력의 반감만 부각되면서 계파 간 감정의 골만 깊어질 거라는 우려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윤창원 기자

     

    ◇'빅3' 바뀔까…'명·박·추'만 흥한다?


    이번 경선 연기 파동으로 오히려 이 지사만 득점할 거라는 분석도 나온다.

    경선 일정을 종전대로 고수할 경우 연기 찬성파가 의총을 무리하게 소집했다는 비판에 휩싸일 수 있고, '이재명 대세론'만 굳혀지는 게 아니냐는 것.

    만에 하나 이 지사가 당내 갈등을 타개하기 위해 경선 연기를 수용하더라도 '약장수 발언' 등 그동안 쌓인 부정적 이미지를 타개하고 당을 위해 희생한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할 거라는 분석도 나온다.

    여기에 이 지사와 함께 경선 연기에 반대한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나 박용진 의원이 원칙을 고수했다는 이미지를 쌓으면서 빅3(이재명·이낙연·정세균) 구도까지 흔들릴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이미 박 의원은 깜짝 3위를 수차례 한 데다가 추 전 장관의 경우에도 강성 당원의 지지를 담보로 이미 정세균 전 총리의 지지세를 넘어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재명, 박용진, 추미애(명·박·추) 전선이 보다 공고해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조심스레 나오는 것도 이같은 맥락에서다.

    다만 당내 경선은 지지율 영향도 크지만 이에 못지 않게 조직 대결인 측면도 있기 때문에 이 지사가 친문 주류의 벽을 최종적으로는 넘기 어려울 거라는 전망도 여전히 가라앉지 않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