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여름철 대비 축산물검사 강화

뉴스듣기


광주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여름철 대비 축산물검사 강화

    뉴스듣기

    코로나19 장기화로 캠핑 등 늘며 축산물 수요 증가
    7월 말까지, 유해 잔류물질검사 등 생산부터 유통까지 집중 검사

    가축 방역. 연합뉴스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차박, 캠프닉(캠핑+피크닉) 등 국내여행이 활성화되면서 여름철 축산물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오는 오는 14일부터 7월 31일까지 축산물 생산에서 유통까지 전 과정에 대한 검사를 강화한다.

    우선 생산단계인 도축장 출하가축에 대한 철저한 생체·해체·정밀검사로 질병이 발견되면 즉시 폐기하도록 하고 도축장 위생관리 지도도 강화한다.

    특히 도축된 지육에 대한 유해 잔류물질검사와 미생물검사를 확대한다. 항생제와 호르몬, 농약류 등 180종에 대한 유해 잔류물질검사를 매주 15건에서 30건으로 확대하고 작업장 위생상태 파악과 식중독 예방을 위한 일반세균수, 대장균, 살모넬라균 검사도 기존 매주 48건에서 96건으로 확대해 기준치를 초과하거나 식중독균이 검출되면 즉시 도축장에 대한 위생조치를 할 계획이다.

    또 유통단계 축산물에 대해서는 광주시와 5개 구청이 협조해 여름철 축산물 취약분야 집중 수거검사를 한다. 야외에서 바로 조리하거나 섭취할 수 있는 햄, 소시지 등 축산물가공품과 식육에 대해서는 보존기간을 늘리기 위한 보존료 과다사용 여부 및 미생물 오염 여부 등을 검사해 부적합 제품에 대해서는 즉시 관할기관에 통보해 유통을 철저히 차단할 계획이다.

    최근 3년간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한 결과에 따르면 6월부터 8월에 미생물 수치가 높게 나타났다. 도축된 지육 미생물 검사에서 평소보다 여름철에 소 57.1%, 돼지 61.0%의 검출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유통축산가공품 총 7290건 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18건 가운데 여름철에 10건(55.6%)으로 식중독균 등 미생물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됐다.

    광주시 김용환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여름철은 기온과 습도가 높아 축산물위생에 취약하며 캠핑 때 음식물을 장시간 야외에 두면 상하기 쉽고 식중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축산물 생산부터 유통까지 모든 과정의 위생검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