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브이]'마스크 사수' 김영준 "피해자께 죄송…공범 없다"

뉴스듣기


사건/사고

    [노컷브이]'마스크 사수' 김영준 "피해자께 죄송…공범 없다"

    뉴스듣기
    최근까지 8년에 걸쳐 남성 1300여명의 알몸 사진·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돼 11일 검찰에 송치된 김영준(29)이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 반성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김영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송치되기 직전 포토라인에 서 "(공범 없이) 혼자 범행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마스크를 잠시 벗어 얼굴을 보여달라는 요구는 거부했다.

    김영준은 여성을 가장해 피해자들에게 접근하는 수법의 범행을 통해 아동청소년성보호법(아동성착취물 제작·배포), 성폭력처벌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등 혐의로 입건돼 처벌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