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만린 작가 유족, 성북구에 작품 443점 기증

뉴스듣기


공연/전시

    최만린 작가 유족, 성북구에 작품 443점 기증

    뉴스듣기
    최만린 '태 84-2'. 성북구립미술관 제공

     

    한국 추상조각 거장 고(故) 최만린(1935~2020)의 유족이 작가의 주요 작품 등을 서울 성북구에 기증했다.

    성북구는 10일 오후 유족들과 이승로 성북구청장, 이건왕 성북문화재단 대표이사, 김보라 성북구립미술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작품 443점과 자료 2천95건 등 기증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최만린 작가의 아들인 계원예술대학교 건축디자인과 최아사 교수는 "고인이 생전에도 계속 기증할 생각이 있으셔서 그 뜻을 이어받아 기증했다"며 "기증된 작품이 잘 관리되고 미술관에 대한 지원도 많이 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이번 협약체결은 성북구와 최만린 작가 유족 모두에게 의미 있는 일이며 향후 최만린미술관의 지속적인 발전을 도모해 세계적인 작가미술관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기증 작품에는 최만린의 후기 조각 작품과 드로잉 작업이 다수 포함됐다. 작가가 평생 정리하고 수집한 방대한 자료도 한국 근현대 조각 연구에 중요한 초석이 될 것으로 미술관은 전망했다.

    최만린은 생전에 핵심적인 작품 126점을 기증했고, 성북구는 이를 바탕으로 작가의 정릉 자택을 매입해 지난해 8월 성북구립 최만린미술관을 개관했다.

    '한국 추상조각 개척자'로 불리는 최만린은 한국 근현대 조각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국립현대미술관장을 지냈고, 성북구에서 55년 이상 거주하면서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도 공헌했다.

    성북구는 앞서 지난 5월 지역의 주요 작가인 고(故) 서세옥 작가의 유족과 작품 및 컬렉션 기증협약식을 개최하고 미술관 건립을 추진 중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