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베이조스 "관광 로켓 타고 7월20일 우주 여행"

뉴스듣기


국제일반

    베이조스 "관광 로켓 타고 7월20일 우주 여행"

    • 2021-06-07 21:29
    뉴스듣기

    자신이 설립한 블루 오리진의 '뉴 셰퍼드' 타고 10분간 비행
    스페이스X 머스크보다 먼저 우주로

    아마존의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 연합뉴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가 자신이 설립한 민간 우주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의 첫 유인 캡슐을 타고 내달 우주에 갈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조스 CEO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살 때부터 우주여행을 꿈꿔왔다"면서 "7월 20일 내 형제와 우주로 갈 것이다. 가장 위대한 모험을 가장 친한 친구와 함께"라는 글을 써서 올렸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이번 여행에 합류할 베이조스의 형제는 그의 남동생인 마크다. 그가 탑승할 우주선은 블루 오리진의 첫 우주 관광 로켓인 '뉴 셰퍼드' 유인 캡슐이다. 블루 오리진은 내달 20일 관광용 탄도 비행 우주선을 처음으로 발사해 민간 우주 산업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겠다는 각오다.

    앞서 베이조스는 내달 5일 아마존 CEO직에서 물러나기로 밝힌 바 있다. 이번에 발표한 계획이 그대로 실행되면 그는 은퇴 여행을 우주로 가는 셈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번 비행에는 승객 4명이 탑승하며, 지구 대기권과 우주의 경계선인 '카르만 라인'에서 10분간 떠 있을 예정이다.

    CNN 방송은 베이조스가 우주를 다녀온 최초의 갑부로 기록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미국 민간 우주기업인 스페이스X의 CEO인 일론 머스크와 영국 우주기업 버진 갤럭틱을 소유한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도 우주를 직접 다녀온 적은 없다.

    블루오리진은 지난달 처음으로 뉴 셰퍼드 탑승권을 온라인으로 공개 입찰한 바 있다. 당시 입찰에는 136개국에서 5200여 명이 참여했으며 좌석 1석의 응찰가가 240만 달러(약 26억 7천만 원)까지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달 10일까지 2차 입찰을 진행하는 블루오리진은 이틀 뒤인 12일 온라인 생중계 경매 방식으로 최종 낙찰자를 정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