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오수 아들 국책연구기관 '부정채용' 의혹, 경찰 수사

뉴스듣기


경인

    김오수 아들 국책연구기관 '부정채용' 의혹, 경찰 수사

    뉴스듣기

    지원서류에 아버지 직업 기입
    사준모 "채용담당자도 공범"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윤창원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아들이 국책연구기관인 전자부품연구원에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31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로부터 김 후보자의 아들 김모(29)씨와 당시 김씨의 인사 채용을 담당했던 이들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2017년 8월 전자부품연구원(현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지원 당시 서류에 아버지 직업을 '서울북부지방검찰청 검사장'이라고 적어 논란이 됐다. 전자부품연구원은 2017년 5월 이후 입사지원서 가족사항에는 관계·성명·연령·동거 여부만 적도록 했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는 지난 26일 국민신문고에 김씨 등을 처벌해달라며 고발장을 접수했다.


    사준모는 "김 후보자의 아들은 입사에 유리하게 이용할 의도로 고위 공직자 아버지 직업을 적어 제출했다"며 "당시 인사채용 담당자들도 김 후보자 아들의 행위를 문제 삼고 입사를 못 하게 막아야 했는데도 그를 입사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인사채용 담당자들이 김 후보자의 청탁을 받거나 김 후보자에게 영향력을 미치기 위해 그 아들을 부정 채용했다고 보는 게 합리적일 것"이라며 "김 후보자의 아들과 채용 담당자들은 공범 관계에 있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수본으로부터 오늘 사건을 배당받았다"며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