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특수본, 고위공무원 5명 포함해 532건 2082명 내수사

뉴스듣기


사건/사고

    특수본, 고위공무원 5명 포함해 532건 2082명 내수사

    뉴스듣기

    기소 전 몰수보전 16건에 440억 원 인용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박종민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의혹에서 촉발된 '부동산 투기' 수사를 진행하는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총 532건에 2082명을 내·수사하고 있다. 이중 고위공무원은 5명으로 늘어났다.

    10일 특수본에 따르면 내·수사 대상은 총 532건에 2082명으로 이중 219명은 송치, 143명은 불송치 및 불입건했다.

    내부정보를 이용한 투기와 관련해선 267건에 1119명을 내·수사했고, 이중 101명을 송치했다. 기획부동산은 265건에 963명을 내·수사해 118명을 송치했다.

    내·수사 대상자 중 공무원은 24명이다. 고위공무원은 기존 4명에서 5명으로 1명 늘어났다. 국회의원은 5명, 단체장은 10명이다.

    현재까지 구속된 인원은 11건에 13명이다. 기소 전 몰수보전은 16건에 440억 원 정도가 인용됐다. 6건에 50여억 원은 신청·청구 단계다.

    한편 특수본은 투기 혐의를 받는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과 관련, 보완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