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난파선 보물이냐" 질타에 박준영 "송구, 관세청 조치 따르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난파선 보물이냐" 질타에 박준영 "송구, 관세청 조치 따르겠다"

    뉴스듣기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 청문회서 '영국산 도자기' 불법 반입 논란
    野, 박 후보 부인의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 집중 질의
    박 후보자 "관세청 의견 나오면 조치 따르겠다…국민께 송구"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관련 피해 규모 조사 및 대응책 주문도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야권은 4일 국회에서 열린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 부인의 '영국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을 집중 공략했다.

    박 후보자가 영국 대사관 근무를 마치고 입국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안이라며 고개를 숙인 가운데 여권도 해당 사안에 대한 반박 대신 박 후보자에게 해명의 기회를 주는 모습을 보였다.

    박 후보자는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영국 주재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박 후보자의 부인이 현지 도자기 및 장식품을 대량 구매 후 외교관 이삿짐 절차를 활용해 국내에 반입했다. 박 후보자의 부인은 입국 후 카페를 운영하며 일부 도자기를 일반 시민들에게 판매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불법 판매 논란이 불거졌다.

    ◇野 "불법 반입, 수사 대상"‧"난파선에서 건진 보물이냐" 英 도자기 의혹 맹공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 배우자의 '도자기 불법 수입'과 관련해 의사진행발언을 하며 자료요청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은 이날 박 후보자 부인이 SNS에 올린 도자기 사진을 보여주며 "이건 관세청과 협의할 사항이 아니라 관세청의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사진 내부에) 빨간색으로 표시된 이건 '티팟 테디베어'라고 하는 물품으로 전 세계에 7500개 밖에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오후 질의에서도 이 의원은 "박 후보자 부인이 올린 사진에서만 도자기 등이 1150점 가량 된다"며 "정확한 물품 수량과 액수를 제출해야 한다"고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같은당 김선교 의원도 "국내에 들여온 샹들리에가 8개인데 국내 유통 가격이 중고 가격만 수백만원에 달한다"며 "처음엔 난파선에서 건져 올린 보물 사진인 줄 알았다. 일반인이 이런 걸 들여왔다면 밀수에 해당됐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자는 영국 대사관 근무 기간이 끝난 이후 국내로 이사하는 과정에서 관세 절차가 현행법에 의해 진행됐다고 주장했지만, 위법 행위에 해당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은 "샹들리에 8개를 방 4개, 거실 1개가 있는 곳에 달고 살았단 것이냐"며 "관세법 시행 규칙의 사용 요건을 충족하지 않았던 물품이기 때문에 샹들리에 등이 이사 물품이 될 수 없고, 신고하지 않은 것은 밀수"라고 말했다.

    같은당 권성동 의원은 "후보자의 재산 규모와 공직 생활 등을 고려할 때 이 정도 물량을 취미로 구매했다는 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깨끗하게 시인하는 게 좋다"고 했고, 이양수 의원은 "도자기 문제가 커진 가장 큰 원인은 2주 전부터 의원들의 자료 제출 요구에 충실히 응하지 않은 데 있다"고 박 후보자를 압박했다.

    ◇난감한 與, 박 후보자에 해명 기회…후쿠시마 오염수 대책 질의

    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배우자의 도자기 수입과 관련한 질의를 받고 있다. 윤창원 기자
    박 후보자가 자신의 부인이 영국산 도자기를 대량 매입 후 국내에서 판매한 사실을 일부 인정하면서 여당은 박 후보자의 해명에 초점을 맞췄다. 다만, 실제 박 후보자 가족이 영국에서 사용하던 물건을 반입했다는 박 후보자의 주장에 무게를 두며 옹호에 나섰다.

    민주당 위성곤 의원은 "밀수를 했다면 (박 후보 부인이) SNS에 올려 스스로 수사 받게 하진 않을 것이다. 영국에 있을 때 벼룩시장을 다니면서 좀 좋아보이는 것을 구매한 것 아니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처음에 그렇게 시작했고 수량이 많아지면서 (부인이) 퇴직 후 카페 운영에 활용할 것으로 계획했다"고 답했다. 다만 찻잔 불법 판매 논란에 대해선 "기본적으로 법규 위반한 부분에 있어서 세심히 살피지 못한 것은 죄송하다"며 "그런 부분을 챙겼어야 했는데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같은당 김영진 의원은 "후보자를 범죄자라고 보는 표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벼룩시장에서 3년 간 모았던 것들은 제가 보기엔 천재가 와도 기억하기 쉽지 않다"고 옹호했다. 김승남 의원은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배우자의 행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라며 "국내 반입 땐 몰랐어도 판매 당시엔 알고 있었냐"라고 물었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에 박 후보자는 "세종에서 주중에 생활하고 주말에 서울로 올라오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알고 있지 않지만 언뜻 판매가 이뤄졌다는 소리를 듣긴 했다"며 "앞으로 잘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국민들게 송구하다"며 "관세청의 조사 결과가 나오면 조치에 따르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도자기 불법 판매 논란이 커져 현재는 부인 명의 카페 영업을 중단한 상태라며 인수자를 찾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수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겠다는 발표하면서 논란이 된 데 대해 박 후보자는 "정부는 일본의 행태를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원들의 질의에 "적극적으로 조치를 하겠다"면서도 "정확한 근거가 아닌 가정에 기반한 시뮬레이션은 국제사회에서 신뢰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