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물' 나온 백신 주사기 업체 3곳…"피해 가능성 낮아"(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보건/의료

    '이물' 나온 백신 주사기 업체 3곳…"피해 가능성 낮아"(종합)

    뉴스듣기

    LDS 주사기서 이물 발견 신고 21건 접수
    현재 70만개 중 63만개 회수 완료한 상태
    "주사기 이물 관련 이상반응 보고 안 돼"
    두원메디텍 주사기 50만개 AZ백신 접종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황진환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사용되는 최소잔여형(LDS) 주사기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해당 제조업체가 공급된 주사기 70만개를 수거하고 있다. 3개 업체 제품에 대해 총 21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17일 질병관리청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최소잔여형 주사기(LDS) 업체 3곳에서 이물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21건 접수됐다.

    LDS 주사기 제조사 두원메디텍 사에 19건이, 신아양행과 풍림파마텍 사에 각각 1건씩 접수됐다.

    이에 두원메디텍 측은 해당 주사기 교환을 위해 선제적으로 70만개에 대해 수거 조치 중이다. 수거 예정 물량 70만개 중 전날 기준 약 63만개가 수거 완료된 상태다.

    수거 대상 주사기는 모두 두원메디텍 제품으로 나머지 두곳은 교체 대상이 아닌 것으로 방역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두원메디텍이 회사가 납품한 주사기 50만개가 이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용으로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주사기 이물 관련 이상반응은 보고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생산물량 급증에 따른 환경 관리 미흡으로 발생했을 가능성이 크며 과거에도 섬유질 혼입 보고 사례가 있었다는 게 방역당국 입장이다.

    또한 접종 전 의료진이 주사기 내용물을 확인하고 신고가 접수된 데다 이물의 크기가 주삿바늘 구멍보다 크다고도 전했다.

    식약처는 해당 이물이 아크릴과 폴리에스터 계열 혼방 섬유라고 파악하고 있다.

    해당 제조사는 LDS 주사기 공정 및 품질 개선 후 의료기기 관련 법령을 준수해 생산 공급할 계획이라고 방역당국은 전했다.

    앞서 LDS 주사기는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작된 특수 주사기다. 피스톤과 바늘 사이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돼 백신 1병당 접종인원을 1~2명 늘릴 수 있어 주목받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