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집트, '길막' 에버기븐 압류…日선주에 '1조' 배상명령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제일반

    이집트, '길막' 에버기븐 압류…日선주에 '1조' 배상명령

    뉴스듣기

    연합뉴스
    이집트가 수에즈 운하에 좌초했던 대형 컨테이너선 '에버기븐'을 압류하고, 일본 선주에 9억 달러 규모의 배상을 명령했다.

    13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이집트 당국은 약 일주일 동안 수에즈 운하의 통행을 막아 막대한 경제적 손해를 끼쳤다며 에버기븐호를 압류했다. 수에즈운하청(SCA)은 문제가 모두 해결될 때까지 선박에 실린 화물도 압류했다.

    이집트 법원은 선주인 쇼에이 기센에 9억 1600만 달러(약 1조 284억 원)를 배상하라고 명령했다. 이 배상액에는 구난 작업과 운하 수리 비용이 포함됐다.

    쇼에이 기센은 보험사와 변호사가 변상요구에 대한 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추가적인 입장 발표를 거절했다.

    에버기븐의 보험사인 UK클럽(UK Club)은 이날 9억 달러 규모의 배상액이 어떻게 산정됐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UK클럽은 성명을 통해 "배상요구 규모가 대부분 입증되지 않았지만, 선주와 보험사는 수에즈운하청과 성실하게 협상하고 있다"면서 "어제(12일) 심사숙고한 끝에 수에즈운하청의 요구에 맞춘 제안을 했다"고 말했다.

    UK클럽은 에버기븐과 관련해 운하를 가로막거나 운하에 발생한 문제 등에 대한 책임을 지는 보험사일뿐, 배 자체나 배에 실려있던 화물에 대한 보험사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들의 성명에 이집트 측의 배상요구액이 왜 합당하지 않은지에 대한 설명은 없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