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지진 5년 지났어도 400명 피난생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아시아/호주

    日 지진 5년 지났어도 400명 피난생활

    뉴스듣기

    택지 조성 구획정리 사업 미진 탓

    지진 5년이 지났어도 피난생활하는 현장. NHK캡처
    일본 구마모토현(熊本県)에서 지진발생 5년이 지났는데도 수 백 명이 피난생활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NHK는 14일 구마모토 지진 5주년을 맞아 이같이 보도했다.

    2016년 4월 14일 밤 9시 26분 36초에 구마모토 일대에서 진도 6.5~7.3의 강진이 발생해 267명이 숨졌다.

    구마모토현 16개 지역에서 4천 303채의 임시주택이 건립됐으나 5년째 되면서 해체됐다.

    현재까지 주민 99%가 집을 재건축하거나 재해용 공영주택에 입주하는 등 새로 살 곳을 마련했다.

    지진 다음해인 2017년 당시만에도 2만 255가구·4만 7천 800명이 피난생활을 해야했다.

    그런데 여전히 150가구·418명의 이재민이 피난생활에서 벗어나지 못해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이 가운데 96가구·281명은 2번에 걸쳐 진도 7의 강진을 겪었던 마시키마치(益城町)지역 주민들이다.

    NHK는 현지에서 택지 조성과 도로 확장 등 지진에 따른 구획정리 사업이 끝나지 않아 주거지 확보라는 목표조차 세우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구마모토현 측은 "마지막 한 명의 주민이 다시 생활의 안정을 찾을 때까지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