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정부, 경기 부양책 일자리 개수 부풀리기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미국/중남미

    美 정부, 경기 부양책 일자리 개수 부풀리기 논란

    뉴스듣기

    대담하는 월러스 앵커(좌)와 부티지지 교통부장관. 폭스뉴스 캡처
    미국 정부가 일자리 창출 부풀리기 논란에 휩싸였다.

    폭스뉴스는 11일(현지시간) 자사 뉴스 앵커 크리스 월러스의 교통부장관 부티지지와 인터뷰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월러스는 "조 바이든 정부가 코로나19 경기 부양책으로 2조 2500억 달러(2528조 1천억 원)를 투입하면서 생기는 일자리를 과장했다"고 부티지지에게 캐물었다 .

    월러스는 "일자리 창출 개수에서 왜 사람들을 오도하는가"라고 따졌다.

    부티지지는 월러스의 지적이 맞다고 인정했다.

    이어 "일자리 개수에 대해 제가 좀더 정확해야 했다"고 답했다.

    부티지지는 최근 NBC에 출연해 "신용평가기관 무디스는 바이든 정부가 1천 90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추산했다"고 주장했다.

    월러스는 "부티지지 이외에 다른 장관들도 일자리 부풀리기에 동의하는지"를 물으며 압박하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