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소주 ''병뚜껑 경품'' 결국은…''짜고치는 고스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소주 ''병뚜껑 경품'' 결국은…''짜고치는 고스톱''

    뉴스듣기

    판촉용으로 미리 빼돌리고, 병뚜껑 따지 않아도 보이고

    ㅎㅎ
    ''진로''와 ''두산''이 최근 소주 판매 강화를 위해 경쟁적으로 실시했던 ''병뚜껑 경품행사''가 사실상 ''짜고치는 고스톱''이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소비자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KBS는 15일 "무작위로 당첨되어야 할 진로 소주 경품 행사에서 아예 당첨된 소주들만이 따로 생산돼 시중에 나돌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공장에서 당첨되는 소주를 따로 만들어 영업사원들이 이를 술집이나 소매점 업주들에게 판촉용으로 뿌린다는 것.

    이에 대해 진로는 처음에는 "당첨 소주 중 단 100병 만을 경품행사를 설명하기 위해 직원 교육용으로 만들었다"고 해명하다 "전체 경품의 1%인 2,100병 정도를 추가로 제작했지만 특판용 소주를 따로 빼돌린 적은 없다"고 밝혔다.

    또한 KBS는 두산주류의 경우 소주병을 열지 않고도 당첨 여부를 알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이로 인해 일부 당첨 소주가 유통과정에서 빼돌려진 사실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주류 도매업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많이 빼 갈때는 일주일에 30개 건진 경우도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에 두산측은 "처음 행사를 시작할 때 한 분이 5,6개를 찾았다고 하고 또 ''보인다''는 의견이 접수돼서 곧바로 당첨 여부 표시를 두껑 안쪽 가장자리로 뺐다"고 해명했다.

    이같은 보도가 사실이라면 한국의 양대 소주 회사는 ''경품행사''라는 미명하에 ''장삿속''을 챙기고 그것도 모자라 소비자를 ''우롱''하기까지 한 셈이어서 ''애주가''들의 비판을 피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이들 소주회사가 내건 ''경품 행사''가 ''30억'', ''10억''을 제목으로 내놓아 거창하게 보이지만 실속은 없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먼저 진로는 이번 30억 경품 행사에서 1등 500만원 50명, 2등 5만원 15,000명 3등 만 원짜리 20만 명 등 총 215,050명이 당첨될 수 있다고 광고했다. 또 3개월 행사 기준으로 4억병 가량을 생산했다고 덧붙였다.

    계산해 보면 당첨 소주는 1,860병에 한 병 꼴인 셈이고 특히 500만원을 받을 수 있는 1등 행운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확률은 800만분의 1, 즉 로또 1등이 될 확률과 엇비슷한 수치가 나온다.

    10억 원의 현금 경품을 내걸었던 두산도 사정은 마찬가지.

    1등 500만 원짜리 20병 등 모두 7만 20병의 당첨소주를 만들었지만 당첨 소주는 1,700병에 한 병꼴이고 1등이 될 확률은 612만분의 1에 불과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소주 현금 경품 행사''란?
    진로는 오는 2월 17일까지 신제품 ''J'',''참이슬 후레쉬'',''참이슬''에 각각 5대 3대 2의 비율로 총 30억원을 제공하는 ''병 뚜껑속 30억원 행운 페스티벌''을 진행하고 있다.

    병 뚜껑속 당첨 금액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총 21만 5천여 명의 소비자에게 최고 500만원(1등 50명)부터 1만원까지 지원한다고 밝히고 있다.

    소주 현금 경품은 지난해 10월, 4개월간의 일정으로 두산이 먼저 총 10억원을 내걸었다. 두산은 ''처음처럼''에 대해 진로와 같은 방식의 현금 경품으로 1등(20명) 500만원, 2등(5000명) 5만원 등 7만여 명에게 총 10억원을 내걸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