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문방송 겸영 관련 중앙·동아 보도 잘못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신문방송 겸영 관련 중앙·동아 보도 잘못돼

    뉴스듣기

    "겸영이 세계적 추세" 중앙·동아 보도에 방통위 "그런 내용 없다"

    1
    신문·방송 겸영에 관한 프랑스 정부의 보고서를 두고 MBC와 중앙·동아일보 등이 벌인 왜곡보도 공방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가 MBC의 손을 들어줬다.

    특히 그동안 신문·방송 겸영 허용을 적극 추진해온 방통위가, 신방겸영 반대 목소리를 대변한 MBC의 보도가 사실에 부합한다고 판단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허원제 의원이 방통위로부터 제출받은 2월 임시국회 서면 답변자료를 통해 확인됐다.

    방통위가 보도의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은 지난달 16일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방송된 ''신문의 방송소유 해외보고서 왜곡보도''다.

    이날 MBC는 ''중앙·동아일보가 프랑스의 보고서를 인용, 재벌과 신문의 방송소유가 세계적 추세라고 보도했으나, 해당 보고서를 확인한 결과, 이 같은 내용이 없었다''고 보도했다.

    MBC가 문제삼은 것은 같은 달 9일 중앙일보와 동아일보가 전한 기사로, 중앙일보는 "대형신문사와 지상파 방송의 동시 소유를 어렵게 하고 있는 방해요인을 제거해야 한다는 것이 보고서의 주요 내용"이라고 소개했다.

    또 동아일보 역시 "이 보고서가 미디어 기업에 대한 자본집중 규제를 완화해 지상파방송과 신문의 겸영을 허용하는 방안을 제안"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방송통신위는 "보고서 원문에는 중앙일보, 동아일보가 보도한 내용이 없음"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MBC가 "68쪽 짜리 보고서 어디를 찾아봐도 신문 방송 겸영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는 내용은 나와 있지 않습니다."라고 보도한 데 대해서는 "MBC 보도내용 사실(보고서 원문에는 신방겸영 규제완화 내용 없음)"이라고 적시했다.

    한마디로 중앙일보와 동아일보가 왜곡보도했다는 MBC의 주장은 사실과 부합한다는 것.

    결과적으로 두 신문사가 외국의 보고서까지 거론해가며 신문·방송 겸영의 필요성을 강조했지만 그 보도가 왜곡됐음이 방통위에 의해 가려지게 된 것이다.

    한편 중앙·동아일보는 자사 보도를 MBC가 비판하자 지난달 19일자 칼럼을 통해 "MBC의 보도 태도에는 ''악의적인 의도'' 가 담겨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다"면서, 자사 보도가 왜곡되지 않았다고 항변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