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틀에 하루 꼴" 박성훈 예비후보 부시장 재임 기간 관외 출장 의혹 제기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이틀에 하루 꼴" 박성훈 예비후보 부시장 재임 기간 관외 출장 의혹 제기

    뉴스듣기

    시민단체 '부산경남미래정책', "KTX 승차권 등 기준 재임 기간 379일 중 171일, 45% 관외 출장" 주장

    박성훈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부산시청에서 근무하던 모습. 부산시청 제공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국민의 힘 예비후보로 출마한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재임 중 '이틀에 하루 꼴'로 과도한 관외출장을 나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2일 성명을 내고 "박성훈 전 부시장이 재임 기간 379일 중 45.11%에 달하는 171일을 관외출장을 간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부산시를 상대로 두 차례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박 전 경제부시장이 재임한 2019년 12월 20일부터 올해 1월 5일까지 379일간의 관외 출장 명세를 확보해 분석했다.

    안일규 부산경남미래정책 사무처장은 "관외출장 허가 기간은 79일이지만, 박 전 부시장의 실제 출장 기간은 KTX 승차권 등을 기준으로171일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재임 기간 중 45.11%를 부산을 벗어나 있었다는 분석이다.

    특히 안 처장은 "출장 계획서, 출장 복명서 없이 사실상 금요일, 주말과 설연휴에 자신의 자택이 있는 서울로 향했다"면서 "일부 관외출장은 사실상 허위로 추정되는 내용도 있고, 대부분 관외출장은 출장 장소와 목적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 출장 관련 '지출결의서'와 '관외출장 명령부'가 불일치하는 경우도 종종 발견됐다는 게 미래정책의 주장이다.

    미래정책은 관외출장 명령부에 구체적인 출장 사유가 제시되지 않은 점, 관외출장 예산만 약 1320만원이 집계된 점도 꼬집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시 공직사회 일각에서는 '박 전 부시장이 금요일과 주말을 자신의 집이 있는 서울에서 보내려 한다'는 말이 나돌았다"면서 "2020년 1년간 박 전 부시장이 토요일 기준 서울에서 보내지 않은 날은 52번 중 12번, 23%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말을 끼고 서울에 있는 국회의원실을 방문한 것은 선거 출마를 위한 준비로 의심받을 수 있다"면서 "박 전 부시장은 '지역현안'이라는 모호한 이유가 아니라 명확한 방문 목적을 밝혀야 했다"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에 대해 박 캠프 측은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