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동극장 예술단 공식 출범…창단공연은 '시나위, 夢'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공연/전시

    정동극장 예술단 공식 출범…창단공연은 '시나위, 夢'

    뉴스듣기

    코로나19로 연기했던 공식 창단식 3월 개최
    '시나위, 夢'은 3월 23일부터 28일가지 정동극장 무대에

    정동극장 예술단 무용팀. 정동극장 제공
    정동극장이 오는 3월 정동극장 예술단을 공식 출범한다.

    정동극장은 "예술단이 오는 3월 정식 창단식을 갖고 공식 출범한다. 예술단 첫 정기공연으로 '시나위, 夢'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정동극장 예술극장은 당초 지난해 5월 첫 정기공연과 함께 창단식을 예고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정식 창단식을 연기했다.

    공식 출범하는 정동극장 예술극단은 '정기공연 시리즈'를 통해 전통의 현대적 가치를 되새기고, '창작 플랫폼 시리즈'를 통해 창작역햘을 극대화하기로 했다. 전통 공연예술 활동과 국내 투어 공연으로 국제 사회에 한국 고유의 미(美)를 알리고, 공공예술 가치 확립에도 힘쓸 예정이다.

    첫 정기공연 '시나위, 夢'(부제: 후회하지 않는 생을 살기 위한 산 자들의 굿판)은 3월 23일부터 28일까지 정동극장 무대에 오른다.

    시나위는 무속음악에 뿌리를 둔 전통음악 양식으로, 즉흥적 가락으로 이뤄진 기악합주곡을 뜻한다. 이번 작품은 시나위에 내포된 즉흥성과 화합을 상징적 주제의식으로 삼으며, 이를 통한 치유의 과정을 무용수의 몸짓과 음악, 영상으로 풀어냈다.

    시나위 몽. 정동극장 제공
    '시나위, 夢'은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반복된 일상 속에 갇힌 현대인, 산 자들이 주인공이다. 공연은 패턴화된 삶의 무게로 좌절과 절망을 경험하고, 먼 미래의 불안을 떠안고 현재를 살아가는 이들을 위해 심방(神房 ·무속용어로 무당을 의미)이 위무(慰撫)를 진행하는 과정을 따라간다.

    이 과정에서 무용수의 독창적이고, 세련된 몸짓, 그리고 영상미와 음악의 합은 부조화 속에서 조화를 찾아가며 점차 하나로 완성되는 시나위만의 매력을 가시화한다.

    ‘후회하지 않는 생을 살기 위한 산 자들의 굿판’이라는 부제가 명시하듯, 공연은 마치 죽음처럼 어두운 고행을 겪어내고 있는 현재의 산 자들을 치유한다.

    정동극장 예술단 지도위원 이규운 안무가는 “죽은 자를 기리기 위한 전통적 굿 개념보다 산 자들의 굿판을 테마로 하기 때문에 전통 굿의 무게감을 덜어내고, 현대적 느낌의 생생한 굿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대 위 치유를 경험하는 무용수의 몸짓을 지켜보며 관객도 공감을 통한 다른 차원의 치유를 경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