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대도시, 긴급사태 해제 요구…"기다릴 수 없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아시아/호주

    日 대도시, 긴급사태 해제 요구…"기다릴 수 없다"

    뉴스듣기

    연합뉴스
    일본 대도시가 코로나19 긴급사태 해제 시한까지 기다릴 수 없다며 조속한 해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마이니치신문은 23일 오사카(大阪) 교토(京都) 효고(兵庫)지역 지사가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 담당장관과 영상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지사 3명은 다음달 7일까지인 긴급사태 해제 기한을 더이상 기다리지 않고 이달 말로 해제해 달라고 공동으로 요청했다.

    긴급사태 해제 여부는 일본 정부가 전문가의 의견을 바탕으로 최종 결정한다.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오사카 지사는 회의에서 "예방대책과 사회경제활동 재개를 동시에 추진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 3개 대도시에서는 신규 확진자 수 감소가 이어지면서 중증 환자용 병상 사용률도 줄고 있다.

    오사카와 교토는 해제를 요청할 수 있는 자체기준을 충족했고 효고도 자체기준에 가까워지고 있다.

    앞서 이바라키(茨城)현은 독자적으로 이달 23일부터 긴급사태 해제에 들아갔다.

    일본 정부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7천 명 대를 넘어선 지난달 7일 도쿄와 오사카 등 10개 지역에 한 달간 긴급사태를 선언했으나 다시 연장했고 백신 접종의 원활한 추진 등을 위해 당분간 긴급사태를 유지할 방침을 세웠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