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학교비정규직연대 "교육청 불성실한 교섭 비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울산

    울산학교비정규직연대 "교육청 불성실한 교섭 비난"

    뉴스듣기

    울산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23일 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교육청의 불성실한 단체협상 교섭행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반웅규 기자
    울산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23일 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교육청의 불성실한 교섭행태로 단체협상에 진전이 없다"고 비난했다.

    연대회의는 "올해 들어 단체협상 관련 교섭 일정과 방법, 내용을 조율하기 위한 회의를 5차례 가졌지만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법적효력을 가지는 중요한 협약인 만큼, 공통 사안과 직종별 문제를 구분해서 논의가 진행되어야 해 책임있는 사람이 나와야 한다"고 했다.

    그럼에도 회의 석상에서 '단체교섭은 원래 시간이 걸린다', '빠르게 진행하면 올해 연말까지는 타결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등 망언을 하고 있다는 게 연대회의의 주장이다.

    그만큼 시교육청이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의 처우 개선에 관심이 없다는 거다.

    연대회의는 시교육청에 교섭 참석자를 책임자 급으로 구성할 것과 교섭 행태를 본교섭, 실무교섭, 직종교섭으로 나눠서 논의하자고 요구했다.

    연대회의에는 교육공무직본부, 여성노조, 학교비정규직노조 등 3개 노조가 참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실무교섭 중 필요에 따라 담당 부서와 직종별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며 "다만 직종별 동시 교섭은 실질적 직종별 개별교섭으로 노조법상의 교섭창구 단일화 취지에 반한다"고 밝혔다.

    이어 "직종별 교섭은 사업 부서의 무리한 업무 가중과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돼 성실교섭, 창구 단일화, 효율성면에서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장소를 한 테이블로 하고 각 담당부서와 직종별로 교섭을 진행하자고 수정안을 제시했지만 오히려 노조는 교섭을 성실히 임하지 않고 있다는 주장을 내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