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빛나는 샤이니, 돌아오다…"저희 아직 잘할 수 있어요"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가요

    스페셜 현장EN:

    [현장EN:]빛나는 샤이니, 돌아오다…"저희 아직 잘할 수 있어요"

    뉴스듣기

    온유-키-민호 군 공백기 지나 2년 6개월 만에 정규 7집 '돈트 콜 미' 발매
    타이틀곡 '돈트 콜 미', 'SM 보석함'에 있다가 샤이니 품으로…"이수만이 아끼던 곡"
    데뷔 후 처음으로 히스테리컬한 가사 담긴 힙합 댄스곡 도전
    '누난 너무 예뻐'-'러브 식'의 서사 이어가는 '메리 유' 포함 신곡 9곡으로 가득 차
    "정말 다 멤버들이 전투적, 열정적으로 준비"
    "아낌없이 쏟아부은 앨범, 별 다섯 개 받았으면 좋겠다"

    22일 오후 2시, 샤이니의 정규 7집 '돈트 콜 미' 발매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온유, 태민, 민호, 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샤이니(SHINee, 온유·종현·키·민호·태민)가 돌아왔다. 새해 첫날인 지난달 1일 무료로 열린 SMTOWN 콘서트에서 "샤이니 이즈 백"(SHINee is back)이라는 티저 영상으로 일찌감치 컴백을 알린 샤이니는 정규 7집에 모든 것을 쏟아부었다며 열정과 자신감을 드러냈다. 항상 세련되면서도 혁신적인 음악을 들려줬다는 평을 듣는 샤이니는 이번 앨범에선 트렌드를 따르기보다는 묵직한 한 방을 담았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2시, 샤이니의 정규 7집 '돈트 콜 미'(Don't Call Me)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사회는 지난달 새 미니앨범을 내고 '땡큐'(Thank U)로 활동한 유노윤호가 맡았다. 그동안 군 복무로 긴 공백기를 보냈던 샤이니 멤버들은 정규 6집 이후 2년 6개월 만에 그룹 앨범을 발매하게 됐다.

    기자간담회에서는 수록곡 '하트 어택'(Heart Attack)부터 타이틀곡 '돈트 콜 미'를 미리 들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하트 어택'은 펑키한 일렉트릭 기타 선율이 돋보이는 댄스 팝으로, 고통마저 환희로 바꾸는 사랑의 벅찬 감정을 담은 가사와 멤버들의 힘찬 보컬이 어우러진 곡이다. 태민은 "여러 가지 창법을 신경 썼다. 타이틀곡 후보로도 거론됐던 노래"라고 소개했다.

    두 번째 곡은 '코드'(CØDE)다. 질주하는 듯한 느낌의 베이스와 청량한 멜로디 라인이 돋보이는 퓨처 사운드 댄스곡이며, 어느 순간 나를 지배하고 움직이게 만든 낯선 이에게 다가가는 과정을 암호 해독 하는 모습에 비유했다. 태민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라고 말했고, 키 역시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수록곡 중 하나"라고 꼽았다. 키는 "타이틀곡으로 많이 거론됐던 곡"이라며 "하이라이트 메들리 중 '돈트 콜 미'를 제외하면 이 노래가 반응이 제일 좋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샤이니는 이번 앨범에서 리얼리티와 페이크 리얼리티라는 상반된 콘셉트를 제시해 눈길을 끈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이 리얼리 원트 유'(I Really Want You)에 관해 온유는 "마음에 끌리는 상대에게 어필하는 노래다. 돌림노래처럼 같은 멜로디에 다른 가사가 나온다. 굉장히 청량하고 들으셨을 때 시원해서 여름에 듣기 딱 좋은 노래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바디 리듬'(Body Rhythm)을 두고 태민과 키는 서로가 가장 좋아하는 노래라고 앞다투어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민호는 "몸이 저절로 움직이는 레게 장르다. 춤추는 모습을 감각적으로 표현했고, 랩 파트에서 저와 키씨 추임새가 더블링되고 랩 파트는 우디고차일드씨가 메이킹해주셨다. 직접 녹음실 오셔서 디렉(팅)까지 봐주셔서 '바디 리듬'이 더 다채로워지지 않았나"라고 바라봤다.

    이 밖에도 '누난 너무 예뻐'에서 시작해 '러브 식'(Love Sick)의 연애를 거쳐 청혼하는 서사의 '메리 유'(Marry You), 입맞춤 효과음으로 듣는 재미를 더한 '키스 키스'(Kiss Kiss), 한밤중 데이트를 로맨틱하게 그린 R&B 팝 '어텐션'(Attention), 힘든 시간 곁에 있어 준 상대를 빈칸을 채워주는 정답에 비유한 팝 발라드 '빈칸'(Kind)까지 신곡이 풍성하게 실렸다.

    샤이니 멤버들에 따르면 타이틀곡 '돈트 콜 미'는 SM엔터테인먼트에서 오랫동안 아껴온 곡이다. 지난해 연말 정규 10집을 낸 보아의 타이틀곡 후보로도 거론됐다. 키는 "'돈트 콜 미'가 SM 보석함에서 저희한테 넘어오기 전에 자개농 안에 갇혀 있었다. 왜냐하면 저희가 자리를 비운 사이 저희 직원분들이 생각한 컴백 방향성과 저희 방향성이 달랐다. '하트 어택', '아이 리얼리 원트 유' 같은 펑키한 타이틀이 많았다. 노래는 너무 좋은데 (기존 샤이니 음악과) 이어진 느낌이라면, '돈트 콜 미'는 뚝 끊겼는데 펀치로 팡 날아오는 그런 느낌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유노윤호가 진행했다. 맨 오른쪽이 유노윤호.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키는 "'돈트 콜 미'가 컴백한다는 느낌이 굉장히 강했다. (어떤 곡이) 곡적으로 더 낫고 우월하다는 게 아니라 딱 그런 이유였던 것 같다"라고 타이틀곡 선정 배경을 밝혔다. 사랑에 배신당한 주인공이 상대에게 전화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힙합 댄스곡 '돈트 콜 미'는 샤이니가 처음 시도하는 '히스테리컬한 가사'라는 점이 청취 포인트다. 키는 "굉장히 강렬한 가사가 인상적이다"라며 "이 정도의 변화도 없으면 음악적 변화가 도드라질 것 같지 않았다. 히스테리컬한 가사, 강렬한 음악, 정형화되지 않은 스타일링을 더하려고 했던 것 같다"라고 부연했다.

    민호는 "'돈트 콜 미' 자체가 이수만 선생님이 굉장히 아끼던 곡"이라며 여성 음역이었던 것을 샤이니에 맞춰 바꾸어 나오게 됐다고 전했다. 민호는 "아끼는 곡이다 보니까 더욱더 신경 많이 써 주시고 화성 쌓는 거나 수정 녹음도 여러 차례 했고, 음이 더 편하게 들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뮤직비디오도 편집점부터 색 보정까지 하나하나 신경 써 주셨다. '돈트 콜 미' 타이틀곡으로 했을 때 저희 손 들어주면서 더 나은 방향 제시해 주시고 좋은 프로듀싱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룹 색을 잃지 않으면서도 쉽게 따라 할 수 없는 안무를 해 온 샤이니가 "역대급"이라고 입을 모을 정도로 퍼포먼스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태민은 "강렬하고 센 콘셉트여서 흑화된 샤이니를 볼 수 있을 것이다. 두 안무가의 안무를 합쳐서 샤이니 색으로 맞췄다. 수정도 많이 했고, 멤버들이 개인 연습도 많이 하는 등 준비 과정에서 노력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전화하지 마'라는 메시지를 담은 만큼, 샤이니는 컴백을 앞두고 ARS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멤버들의 목소리를 듣고 음성 메시지를 남기는 이벤트를 포함해 매주 새로운 콘텐츠로 팬들을 만났다. 10초당 1천 통이 넘는 전화가 몰려 서버가 다운될 정도로 폭발적인 반응이었다. 멤버들 모두 연결에 실패했다고 운을 뗀 키는 가장 인상적이었던 팬들 메시지로 '격한 표현'을 예로 들었다.

    왼쪽부터 샤이니 온유, 태민.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키는 "저희가 분명 추후 콘텐츠에 활용될 수 있다고 했는데, 너무 사랑한다는 말을 기분 좋게 욕설로 하셨다. 과한 표현으로 하셨더라. '아, OO 너무 좋아', '너무 사랑해' 하셨다. 대면이면 이렇게 안 하신다. 텍스트로는 온라인상에서 몇 번 보긴 했지만 음성으로 들으니까 참 색달랐다. 좋음을 이렇게 표현하시는구나 해서"라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온유와 민호는 오랜만에 앨범을 준비하며 적응이 필요했다고 털어놨다. 온유는 "진짜 많은 활동을 하고 싶었는데 멤버들을 만나서 부대끼고 싶었다"라며 "춤을 출 때 몸이 적응이 안 돼서 목 밑으로는 막 따로 놀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거다. 멤버들이 세세히 하나하나 가르쳐주면서 다잡아줬다"라고 밝혔다.

    민호는 "(적응할 때) 두 달 정도 걸렸는데, 멤버들이 많이 도와주어서 그나마 적응할 수 있었다. 오랜만에 춤 연습하다 보니까 거울 앞에 선 제 모습이 익숙하지 않더라"라고 전했다. 키는 "앨범을 제일 내고 싶었다. 앨범이 1순위고 2번이 방송이었다. 저는 음악 하는 곳(군악대)에 있어서 딱히 돌아와서 적응 안 됐다거나 이런 건 많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샤이니는 오랜만에 선보이는 정규 7집에서 어떤 점을 가장 고려했을까. 태민은 "샤이니가 오랫동안 활동하면서 터닝포인트가 있었다고 본다. 얼반 R&B '누난 너무 예뻐'에서 시작해 '링딩동', '루시퍼' 색깔로 나왔고, 퍼포먼스에 중점을 둔 '셜록', '에브리바디', EDM 쪽이었던 '뷰'나 '데리러 가'가 있다. ('돈트 콜 미'는) 힙합 베이스에 샤이니 색깔을 또 녹였고, 기존에 있던 샤이니 퍼포먼스는 아니지만 강렬하고 인상적인 퍼포먼스라고 생각한다. 멤버들이 너무 힘들어하기도 했지만, 오랜만에 하얗게 불태울 수 있는 무대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설레고, 얼른 빨리 팬분, 대중분들에게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밝혔다.

    왼쪽부터 샤이니 키, 민호.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키는 "이번 앨범은 트렌디하고 세련된 음악보다는, 이게 과연 지금 오랜만에 공백기 갖고 나오는 앨범에 실릴 만큼 힘이 있는가, 한 방이 있는가를 봤다. 최신 트렌드에 맞춘 게 있는 반면 아주 세련되다고 할 순 없지만 묵직한 힘이 있는 옷이나 음악이 있지 않나. 그런 걸 생각했을 때 트렌디함보다는 이번 앨범에 걸맞은 모습으로 나가자고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저희가 생각하는 샤이니다운 건 음악으로 정의하긴 어려워요. 샤이니가 하는 게 제일 샤이니화 된다고 봐요. 개인들이 팀으로 뭉쳤을 때 보여주는 우리만의 느낌, 좀 영역을 확장하면서 강렬하게 바꿔 가는 것이 연차가 더 오래되면 오래될수록 해야 할 일이 아닌가 해요." (키)

    정규 7집 '돈트 콜 미'는 "전투적으로, 열정적으로 준비"(민호)했고, "정말 아낌없이 쏟아부어, 되게 만족하는 앨범"(태민)이다. 키는 "저희 7집을 통해 '저희 아직 있어요. 건재해요. 저희 아직 잘할 수 있어요' 하는 느낌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온유는 "생각 많이 하고 준비 많이 한 만큼 더 멋있게 대중, 팬분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열심히 달려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2년 6개월 만에 돌아온 샤이니의 새 정규앨범 '돈트 콜 미'는 오늘(22일) 저녁 6시에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정식 발매된다.

    정규 7집 타이틀곡은 앨범명과 같은 '돈트 콜 미'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