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줄폐업' 대중음악 공연장 "실효성 있는 지원 촉구"

뉴스듣기


공연/전시

    '줄폐업' 대중음악 공연장 "실효성 있는 지원 촉구"

    뉴스듣기

    한국공연장협회 지난 25일 기자회견

    한국공연장협회 제공

     

    대중음악 중심 민간 공연장들의 연대체인 '한국공연장협회'가 지난 25일 서울 마포구 롤링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실효성 있는 방역 대책과 지원을 촉구했다.

    협회는 "팬데믹 장기화로 인해 소규모 민간 대중음악 공연장 업계가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여 있다"며 "수시로 바뀌는 거리두기 조치에 의해 공연 진행을 엄두조차 내지 못하고, 변함 없는 임대료 및 유지비용 부담에 폐업이 진행되고 있다, 관련 업종에 종사하는 무대·음향·조명 스태프 역시 실업과 생활고를 걱정해야 처지"라고 호소했다.

    이어 "대중음악 공연장은 타 업종과 다르게 관객이 일정 수 이상 충족되지 못하면 공연 자체가 불가능하고, 공연 기획·대관도 최소 2개월 전에 확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대중음악 공연장에 대한 정부의 지원 대책은 거의 전무하거나, 있더라도 업종의 특수성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답답해 했다.

    이에 협회는 정부에 대중음악 문화의 근간을 살릴 수 있는 실질적·합리적 지원 정책을 촉구했다.

    먼저 "정부의 공연예술업계 지원 방향이 '언택트'에 맞춰져 있다면 민간 공연장에 언택트 장비와 기술, 인력을 지원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한국 대중음악의 질적 발전에 기여했지만 콘텐츠 산업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대중음악 공연장을 하나의 문화산업으로 규정하고, 친사회적 업종으로 재조명해 구체적인 보호방안을 마련해달라"고 강조했다.

    "팬데믹으로 인한 고통은 누구도 피해갈 수 없다. 공연장 및 예술인 대상 코로나19 긴급 지원 사업을 공모 사업으로 진행해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마지막으로 "현재의 지원 정책은 열악하고 좁은 외양간에서 고품질 한우를 생산해 세계에 알리겠다는 것과 같은 어불성설"이라며 관계부처와의 적극적인 대화를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용화 한국공연장협회 회장을 비롯 김천성·이기정·최재원 이사와 주정현(프리즘홀 무대감독), 정연식(롤링홀 기획팀장) 등이 참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