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러와 신전략무기협정 5년 연장하기로…러·미 제안 환영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제일반

    美, 러와 신전략무기협정 5년 연장하기로…러·미 제안 환영

    뉴스듣기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러시아와 신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 New Start)을 5년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미국은 뉴스타트의 5년 연장을 추진할 의향이 있다"며 "이 연장은 러시아와 관계가 지금처럼 적대적일 때 더욱 이치에 맞다"라고 말했다.

    앞서 AP통신은 미국이 러시아에 이 방안을 제안했으며 러시아는 기존에도 이 안을 지지했기 때문에 협정이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뉴스타트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인 2010년 러시아와 체결한 것으로 양국의 핵탄두수를 각각 1550기로 제한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다음달 5일 만료된다.

    미국과 러시아는 핵개발 경쟁 등을 막기위해 중거리핵전력(INF)조약도 맺었지만 지난 2019년 8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가 이를 제대로 준수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어 탈퇴했다.

    이에 따라 핵감축과 관련해 양국이 맺은 합의는 뉴스타트가 유일한 상태이다.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하지만 "우리는 미국의 이익을 증진하기 위해 러시아와 협력하지만 러시아의 무모하고 공격적인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애브릴 헤인즈 국가정보국(DNI)국장이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에 대한 독살시도의혹과 미 연방기관에 대한 대규모 해킹 의혹에 대한 조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러시아가 포상금을 내걸고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살해를 사주했다는 의혹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필요하면 마찰도 피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대해 워싱턴포스트는 최근까지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와 더 생산적 관계를 권장하려는 기대속에 새로운 국면을 만들려고 시도했다면 정권 시작점부터 러시아에 징벌적 조처를 하려는 바이든 대통령의 계획은 독특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러시아는 21일(현지시간) 뉴스타트 연장에 전념하고 있으며 바이든 행정부가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약속한 노력을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