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매코널, 바이든 첫 행정명령 맹비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미국/중남미

    매코널, 바이든 첫 행정명령 맹비난

    뉴스듣기

    "바이든 틀린 방향 가고 있다, 극좌파에 빚지고 있지 않다"

    미치 매코널 미국 연방의회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폭스뉴스 캡처
    미치 매코널 미국 연방의회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첫 날 서명한 행정명령을 맹비난했다.

    폭스뉴스는 22일 매코널의 상원 연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매코널은 1985년에, 바이든은 1973년에 각각 상원의원이 돼 오랫동안 함께 의정활동을 해왔으나 매코널이 취임 초기부터 대립각을 세우기 시작했다.

    바이든이 취임식에서 국민통합을 역설했지만 매코널은 통합적인 발언 대신 분열적인 발언으로 맞대응했다.

    매코널은 "바이든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파리 기후협약 재가입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임명한 국가노동위원회·NLR 고문 해임 등 몇몇 행정명령에 서명해 틀린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매코널은 "바이든이 지난 대선에서 극좌파에게 빚을 지고 있지 않음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든이 극좌파의 지지로 당선됐고 파리 기후협약 재가입 등을 극좌적 정책으로 간주한 셈이다.

    매코널 등 공화당 보수파는 이번 파리협약 재가입 등 행정조치로 석유·가스 산업 및 고용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폭스뉴스는 메코널의 입장이 한국 등 전 세계에서 195개국이나 참여한 파리협약을 문제삼아 온실가스와 기후변화에 대한 흐름을 역행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