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위안부 쉼터 소장 '극단적 선택' 결론…내사 종결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인

    경찰, 위안부 쉼터 소장 '극단적 선택' 결론…내사 종결

    뉴스듣기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 윤창원 기자
    경찰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운영하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마포쉼터(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모 씨의 사인에 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7개월 만에 내사 종결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수사에 필요한 정보를 모두 확보해 살펴본 결과 다른 혐의점은 없어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며 "구체적인 수사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20일 밝혔다.

    손 씨는 지난해 6월 6일 오후 10시 35분쯤 경기도 파주시 자택에서 숨져있는 것을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비서관 등의 119 신고로 출동한 경찰과 소방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해 검찰이 평화의 우리집을 압수수색하는 등 정의연 후원금 유용 의혹을 수사하는 도중 손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동기를 규명하기 위해 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손 씨의 생전 마지막 통화자인 윤 의원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었으나, 윤 의원 측은 다른 방식으로 경찰 조사에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평화의 우리집은 지난해 10월 8년 만에 문을 닫았다.

    윤 의원은 업무상 횡령과 배임, 사기와 보조금관리법 위반 등 총 8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