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현금 얼마 때문에 표 바꿀 국민 아냐"…'보편지원' 강조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이재명 "현금 얼마 때문에 표 바꿀 국민 아냐"…'보편지원' 강조

    뉴스듣기

    정부 부동산 정책엔 "고위 정책 결정자들 집 여러 채…신뢰 부족"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9일 '전 도민 재난기본소득 지급 논란'과 관련해 "국민들이 자기가 낸 세금을 돌려받게 해준다고, 현금 얼마 때문에 표를 바꿀 분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KBS뉴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최근 영업 제한이나 금지를 억지로 당한 분들을 보상해줘야 할 거 같고, 코로나로 많은 분들이 피해를 입었기 때문에 확장 재정정책을 통해서 소득을 지원하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올해 4월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와 연말 대선 정국을 겨냥한 무책임한 포퓰리즘 아니냐는 일각의 곱지 않은 시선을 일축한 것으로 풀이된다.

    선별 지원과 보편 지원에 대한 입장엔 "양자택일이라면 지역화폐로 지원해서 중·소상공인과 골목상공인 지원 효과까지 있는 보편 지원이 낫다고 본다"며 "또 여러차례 한다면 보편 지원이나 선별 지원을 섞어서 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비판받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선 "정부 정책이 크게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정부 고위 정책 결정자들이 집을 여러 채 갖고 있다든지 하기 때문에 정책에 대한 신뢰가 부족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신뢰 확보를 위한 노력이 더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시장의 실제 수요, 그 다음에 적절한 공급과 균형을 맞추면 부동산 시장도 안정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