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북도, 월성원전 삼중수소 논란 "대책마련 촉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포항

    경북도, 월성원전 삼중수소 논란 "대책마련 촉구"

    뉴스듣기

    월성본부 전경. 좌측부터 월성1~4호기.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경북 경주 월성원전에서 고농도 삼중수소가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가 한수원에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경상북도는 지난 12일 동해안전략산업국 관계자들이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원흥대 본부장을 면담하고 논란이 된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대책마련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수원에 따르면 2019년 4월쯤 월성3호기 터빈 건물 지하 고인 물에서 71만3천 베크렐/리터의 삼중수소가 검출됐고, 원전부지 내 지하수 관측정에서도 삼중수소가 나왔다.

    일부 언론과 환경단체는 한수원의 삼중수소 관리에 큰 문제가 있다며 민관합동으로 정밀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수원은 "71만3천 베크렐이 검출된 물은 지하수가 아니라 터빈 건물의 지하에 고인물이며, 외부로 배출된 사례는 없다"고 설명했다.

    또 "삼중수소는 자연계에 존재하는 물질로 18년 11월 ~ 20년 7월까지 월성원전 주민을 대상으로 조사한 요(尿)시료 삼중수소 농도 측정결과 연간 인체 허용기준인 1mSv(밀리시버트)보다 낮아 건강에 영향을 끼칠 정도는 아니며, 바나나 약 3.4개를 먹은 것과 동일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월성원전 주변지역 4곳의 감시지점 중 3곳(나산리, 울산, 경주)의 지하수는 삼중수소가 검출되지 않았고, 봉길리 감시지점 1곳은 4.80 베크렐/리터가 검출됐지만 WHO(세계보건기구)의 음용수 기준(1만 베크렐/리터) 대비 0.03~0.06%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도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 북을 통해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의견도 삼중수소 유출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한수 경상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철저한 관리·감독과 동시에 과학적이고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지역주민들을 안심시키고, 만약 문제가 있으면 원자력안전기술원을 통해 정확한 진단과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