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한항공 임동혁, 연속 서브 에이스로 KB손해보험 제압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배구

    대한항공 임동혁, 연속 서브 에이스로 KB손해보험 제압

    뉴스듣기

    대한항공, KB손해보험에 세트 스코어 3 대 2 승리
    여자부 GS칼텍스, KGC인삼공사 제압하고 4연승 행진

    스파이크 서브를 시도하는 대한항공 임동혁. 한국배구연맹 제공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토종 라이트 임동혁(22)의 활약으로 KB손해보험에 승리했다.

    대한항공은 1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KB손해보험과 홈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 대 2(25-16, 21-25, 25-21, 19-25, 15-13)로 승리했다.


    승점 2점을 더한 대한항공(15승8패·승점44)은 리그 선두 자리를 더욱 견고히 다졌다. 쌍포 정지석(25득점)과 임동혁(22득점)은 47득점을 합작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정지석은 블로킹 3개, 서브 득점 3개, 백어택 7개로 트리플 크라운(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개 이상)을 달성했다.

    KB손해보험(13승9패·승점40)은 승점 1점을 더해 OK금융그룹(15승7패·승점39)을 끌어내리고 2위로 올라섰다. 케이타(36득점)와 김정호(20득점)는 56득점을 냈지만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승부처는 5세트 13-13 상황이었다. 나란히 2세트씩 주고받은 두 팀은 마지막까지 접전을 펼쳤다. 앞서던 KB손해보험이었지만 케이타의 백어택이 라인 밖으로 벗어나 동점이 됐다.

    서브권을 가져간 대한항공 임동혁은 상대를 향해 강력한 스파이크 서브를 날렸고 케이타가 리시브하지 못해 매치 포인트가 됐다. 이어진 서브에서 임동혁은 재차 강한 스파이크 서브를 때렸고 김도훈마저 리시브에 실패해 승리를 거머쥐었다.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GS칼텍스가 KGC인삼공사에 세트 스코어 3 대 1(23-25, 25-22, 25-13, 25-15)로 승리했다.

    리그 2위 GS칼텍스(12승6패·승점34)는 선두 흥국생명(14승3패·승점40)과 격차를 승점 6점 차로 좁히며 4연승 행진을 달렸다. 외국인 선수 러츠는 블로킹 4개, 서브 득점 2개 등 31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인삼공사(7승12패·승점23)는 디우프가 18득점으로 활약했지만 블로킹 13개를 기록한 GS칼텍스의 벽을 넘지 못하고 역전패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