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정부, 오사카부 등 13일 긴급사태 발령…긴급사태 확대될 전망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제일반

    日정부, 오사카부 등 13일 긴급사태 발령…긴급사태 확대될 전망

    뉴스듣기

    오사카부 등 3개부현 이외 아이치현 등 3개현도 긴급사태 발령 조율중

    일본 정부가 수도권 일부 지역에 발령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서일본 중심지인 오사카 등 3개 광역자치단체로 확대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11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빠르면 13일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도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에 따라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방안을 논의중이다.

    3개 광역자치단체장들은 전날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담당상에게 합동으로 비상사태 선언을 요청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니시무라 경제재생담당상과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 등과 간사이 3부현의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발령의 필요성에 대해 협의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오사카부의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지난 10일까지 5일동안 연속 500명을 넘어 코로나19가 급속하게 확산하고 있다.

    이들 3부현 이외에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아이치현과 기후현, 도치기현 등 3개현도 긴급사태를 요청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어 정부는 3개 부현과 함께 신중하게 검토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