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년 옥살이 한(恨) 풀었다" 화성 8차 사건 윤성여씨 무죄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청주

    "20년 옥살이 한(恨) 풀었다" 화성 8차 사건 윤성여씨 무죄

    뉴스듣기

    화성 8차 사건 재심 선고..."부실 수사로 잘못된 판결 나와"
    재판부 "큰 고통 받은 윤씨, 사법부 구성원으로서 사죄"
    무죄 주문 낭독하자 변호인 등 방청객 박수 치며 격려
    윤씨 "홀가분한 마음, 많은 도움 준 지인들에게 감사해"
    檢 "항소 포기하겠다" 사실상 무죄 확정…32년 만에 누명 벗어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20년간 억울하게 옥살이를 한 윤성여씨(가운데)가 17일 오후 무죄를 선고받고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춘재의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20년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한 윤성여(53)씨가 드디어 누명을 벗었다.

    1988년 화성 8차 사건이 발생한 지 32년 만에 법원은 수사기관과 사법당국의 잘못을 인정했다.

    수원지방법원 형사12부는 17일 화성 8차 사건에 대한 재심 선고 공판에서 "과거 부실 수사로 잘못된 판결이 나왔다"며 윤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50분가량에 걸쳐 무죄 판결 주문을 읽어 내려간 재판부는 무려 20년 동안의 옥고를 치른 윤씨에게 사법부 구성원 일원으로서 사죄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윤씨가 32년 만에 누명을 벗자 재판정은 큰 박수와 함께 격려가 쏟아졌다.

    윤씨는 그동안의 억울함보다 도움을 주며 함께 고생한 지인들 생각이 먼저였다.

    윤씨는 "매우 흡족하고 홀가분하다"며 "뷰티풀라이프 원장님, 박종덕 교도관님, 신부님 등이 저 때문에 고생 많았는데 이들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고 말했다.

    검찰은 무죄 선고 이후 항소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혀 윤씨의 무죄가 무리 없이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88년 발생한 화성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20년 동안 옥살이를 한 윤씨.

    무기수로 청주교도소에서 복역하다 2009년 가석방된 윤씨는 고향에도 돌아가지 못하고 아무런 연고도 없는 청주에 안착해 어려운 생활을 이어왔다.

    그러다 사건 발생 31년이 흐른 지난해 이춘재가 화성 8차 사건도 자신의 범행이라고 자백하자 윤씨는 지난해 11월 재심을 청구했고, 끝내 멍에를 털어냈다.

    연쇄살인사건 당시 현장 사진과 범인 이춘재.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떳떳한 사회 일원으로 억울한 사람과 장애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윤씨는 그 첫걸음으로 내년 중학교 검정고시를 준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에서 발생했다.

    자신의 집에 있던 박모(당시 13세)양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인데, 당시 경찰은 화성 사건의 모방범죄라고 결론짓고 윤씨를 범인으로 지목했다.

    하지만 1994년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이춘재는 지난해 8차 사건도 자신이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