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수영 영웅'' 펠프스, 마리화나 흡입 파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美 ''수영 영웅'' 펠프스, 마리화나 흡입 파문

    뉴스듣기

    영국 주간지, 사진과 함께 폭로...펠프스, 마리화나 흡입사실 시인..사과 성명 발표

    지난해 베이징올림픽 수영 8관왕에 빛나는 미국의 ''수영 영웅'' 마이클 펠프스(Michael Phelps.23)가 마리화나를 흡입한 사실을 시인하고 공개 사과했다.

    펠프스는 1일(현지시간) 영국의 주간지 ''뉴스 오브 더 월드(News of the World)''가 세계적인 특종이라며 자신이 봉(Bong. 마리화나용 물파이프)을 흡입하는 사진과 관련기사를 실은 것과 관련해 이같은 사실을 시인했다.

    펠프스는 이날 AP통신에 보낸 성명을 통해 "후회스럽고 잘못된 판단으로 부적절한 행동을 한 점에 대해 사과한다"면서 "내가 지금 23세이고 그동안 수영에서 성공을 거뒀음에도 사람들이 나에게 기대하는 행동을 하지 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어 "팬들과 많은 사람들에게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임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앞서 ''뉴스 오브 더 월드''는 이날 흰색 티셔츠 차림으로 해군 모자를 거꾸로 쓴 펠프스가 마리화나용 물파이프에 입을 갖다 대는 사진을 공개했다.

    주간지에 따르면 펠프스는 베이징 올림픽이 끝난 뒤인 지난해 11월6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컬럼비아시의 한 대학생 집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해 마리화나를 피웠다.

    펠프스는 사우스캐롤라이나대에 다니는 조던 매튜(Jordan Matthew)라는 여자 친구를 만나기 위해 이곳을 방문했다가 파티에 참석한 한 학생이 마리화나용 물파이프를 건네자 거리낌없이 이를 흡입했다는 것.

    당시 파티 참가자들은 수영 영웅 펠프스의 등장으로 화들짝 놀랐지만 그가 마리화나를 피우자 놀라움을 표시하면서도 시간이 지나면서 함께 어울려 사진을 찍으며 즐겼다고 주간지는 전했다.

    한 파티 참석자는 "펠프스가 처음에는 낯선 사람들 때문에 조용했지만 이내 큰소리로 떠들며 맥주를 마셨고, 펠프스가 봉에 입을 갖다 대는 모습은 이전에도 많이 경험을 해 본 사람 같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펠프스가 큰 손으로 물파이프를 잡은 모습은 마치 풀에서 수영을 하듯 자연스러워 보였으며, 그는 ''봉'' 분야에서도 금메달 리스트였다"고 말했다.

    주간지는 펠프스가 마리화나를 흡입한 뒤 맥주병을 깨는등 마치 정신분열증에 걸린 사람처럼 행동했으며, 이후 긴장된 모습으로 현장을 빠져 나갔다고 참석자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펠프스는 19살이던 지난 2004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벌금 250달러와 18개월 동안의 보호관찰을 받은 적이 있다.

    한편 펠프스가 금지약물인 마리화나를 흡입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앞으로 4년동안 공식 경기에 출전을 할 수 없게 돼 2012년 런던 올림픽 참가도 불가능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뉴스 오브 더 월드''는 미국올림픽위원회(USOC)등 관계기관에 펠프스의 마리화나 흡입사실에 대한 확인을 요청했지만 모두 답변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또 주간지는 펠프스의 마케팅 전담사인 ''옥타곤''의 대변인이 기사를 게재하지 말아달라며 모종의 금전 거래를 제시했다고 주장했다.

    펠프스는 베이징 올림픽에서 8개의 금메달을 딴 뒤 6백만달러 상당의 돈을 모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비자카드와 AT&T, HSBC, Speedo, PowerBar등 거대 스폰서들과의 광고계약으로 돈방석에 앉아있는 상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