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 국민 1.3%, 그중 65%는 100만 원 이하인데 종부세 폭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전 국민 1.3%, 그중 65%는 100만 원 이하인데 종부세 폭탄?

    뉴스듣기

    기재부 '종부세 폭탄' 주장 적극 반박…"2주택 이상 다주택자가 전체 세액 82% 부담"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이른바 '종부세 폭탄' 논란과 관련해 정부가 적극 해명에 나섰다.

    기획재정부는 26일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올해 '주택분 종합부동산세' 과세 대상자는 전 국민의 1.3% 수준인 66만 7천 명"이라고 밝혔다.

    '1.3%를 제외한 대부분 국민은 아예 주택분 종부세와 전혀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부각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주택분 종부세는 주택 공시가격 합산 금액이 6억 원을 넘을 경우 과세되는데 1주택자는 9억 원까지 공제를 받는다.

    기재부는 또 "전 국민 1.3%에 과세되는 주택분 종부세 총 1조 8148억 원의 82%인 1조 4960억 원은 '2주택 이상 다주택자'가 부담한다"고 설명했다.

    1주택 실소유자는 주택분 종부세가 부과되더라도 상대적으로 그 부담이 크지 않다는 뜻이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특히, 기재부는 "주택분 종부세 과세 대상자의 64.9%인 43만 2천 명은 세 부담이 100만 원 이하"라고 강조했다.

    주택분 종부세 납세 의무자는 전 국민의 1.3%에 불과하고 그중 64.9%의 세액이 100만 원 이하인데 웬 종부세 폭탄이냐는 반박으로 들린다.

    기재부는 1주택자의 경우 주택을 장기 보유하거나 고령자라면 최대 70%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는 점도 부각했다.

    고령자(만 60세 이상) 공제율은 10~30%(내년부터는 20~40%)이고, 장기보유(5년 이상) 공제율은 20%~50%인데 둘을 합쳐 최대 70%(내년부터는 80%)가 공제된다.

    기재부는 "올해 주택분 종부세 대상자 및 세액 증가는 주택가격 상승과 시가 9억 원 이상 주택의 공시가격 현실화율 제고 등에 기인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8월 공포된 다주택자 세율 인상, 1세대 1주택자 세액공제 확대 등의 '종합부동산세법' 개정 사항은 내년도 종부세 부과분부터 적용된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