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2월 초까지 최대 600명 발생 가능…거리두기로 줄여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보건/의료

    "12월 초까지 최대 600명 발생 가능…거리두기로 줄여야"

    뉴스듣기

    "본격적 세번째 유행…감염원 다양·젊은 확진자 다수"
    "거리두기 적극 실시하면 다음주부터 누그러질 수도"
    "역학조사만으로 대응 불가능…불필요 모임 자제해야"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바로 선별진료소 방문해달라"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방역당국은 현재 코로나19 확산세를 감안할 때, 12월 초까지 매일 신규확진자 400~600명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이상원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6일 "수학적 예측결과 12월 초까지는 일일 400~600명대의 신규확진자가 지속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 단장은 "대한민국은 지금 본격적인 세 번째 유행에 맞서 싸우고 있다. 전국적으로 다수의 감염원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며, 음식점, 학교, 사우나, 교회, 군부대 등 전파원도 다양하다"며 "여러 지역의 작은 유행들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며 유행을 이끌고 있는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이처럼 감염 경로가 다양해지고, 활동 범위가 넓은 젊은 연령층을 중심으로 확산이 이어지며, 방역 대응에도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어선 26일 서울 강서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 접수를 하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이에 대해 이 단장은 "방역의 측면에서 본다면 이것은 관리해야 할 범위가 크게 넓어졌다는 의미로서 어느 때보다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다만, 방역당국은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거리두기에 동참해준다면 다음주부터 반전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 단장은 "통상 거리두기의 효과는 시행 1~2주 후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나게 된다"며 "강화된 거리두기가 잘 이행된다면 그 효과는 이르면 다음 주 초부터 나타나 조금씩 증가속도가 누그러질 수도 있다고 본다"고 했다.

    산술적으로는 확진자 증가세가 예상되지만, 거리두기라는 변수로 전파에 제동을 걸 수 있다면 유행을 이겨낼 수 있다는 것이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어선 26일 서울 강서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이 단장은 "유행의 정점을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현재의 거리두기 조치와 노력들이 어느 정도 성과를 발휘할 수 있다면, 가장 바람직한 경우 다음 주 주말 정도 유행의 정점을 지날 수도 있지 않을까 조심스러운 예측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충실한 역학조사를 통한 접촉자 격리나 마스크 착용과 같은 기본수칙만으로는 현재 유행을 막을 수 없고, 적극적인 거리두기 동참과 신속한 진단검사 등이 시너지 효과를 내야 대응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 단장은 "어떠한 곳이라도 여러 사람이 모이는 밀폐되고 밀집된 장소는 안전하다고 확신할 수 없으므로 필수적이지 않은 방문이나 모임은 자제해 달라"며 "조금이라도 몸이 불편하시면 주저하지 마시고 바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위험에 노출되는 분들을 줄여달라"고 호소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