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 와중에 이통장 연수 보낸 진주시…집단감염 시작됐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이 와중에 이통장 연수 보낸 진주시…집단감염 시작됐다

    뉴스듣기

    경남도 여행 자제 요청에도 제주 연수 다녀와
    인솔 공무원·이통장 15명 확진·2차 감염 4명 등 19명 확진
    읍면동 13곳 주민 다수 접촉, 추가 확진자 무더기 속출 전해져
    진주시장 "죄송하다" 사과, 자신도 동선 노출 코로나 검사
    김경수 "부적절했다" 격노…경남도, 진주시에 엄중 조처 방침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경상남도의 단체 여행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재확산 시기에 제주도로 이통장 연수를 다녀왔다가 무더기 확진자가 나온 진주시의 무책임한 행정이 도마 위에 올랐다.

    특히, 확진된 이통장들이 13곳의 읍면동에서 활동하고 있어 다수의 주민에게로 광범위하게 전파됐다는 우려가 현실로 점차 드러나고 있다.

    진주 이통장 관련 확진자는 25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19명에 이른다. 인솔 공무원 1명, 이통장 14명, 그리고 4명은 2차 감염자로 가족들이다. 그러나 오후에도 10명이 넘는 관련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진주 이통장 회장단 21명과 인솔 공무원 1명, 버스 기사 1명 등 23명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제주도로 연수를 다녀왔다.

    가장 먼저 확진된 481번의 첫 증상은 제주 연수를 다녀온 다음날인 지난 19일부터 나타났다. 그동안 동네 의원에서 진료를 보다가 23일 검사를 받은 뒤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이통장 13명과 인솔 공무원 1명, 481번의 가족 4명 등 18명이 줄줄이 양성 판정이 나왔다.

    문제는 481번의 첫 증상이 나타난 지난 19일 이후 곧바로 검사를 받지 않고 늦어지는 사이 6일 정도 이통장 특성상 주민 접촉이 다수 있을 것으로 보여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이통장들의 지역은 호탄동, 충무공동, 정촌면(대축리), 칠암동, 집현면(장흥리), 봉곡동, 평거동, 진성면(온수리), 내동면(독산리), 상대동, 신안동, 판문동, 문산읍 등 13곳에 이른다.

    확진될 때까지 다소 시간이 지난 데다 지역이 광범위하다 보니 접촉자 파악도 쉽지 않다.

    실제 498번은 지난 20일부터 2박 3일 동안 통장협의회 워크숍에도 참석한 것으로 나타나 참석자 23명에 대한 역학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가족 접촉자인 초등학생 2명이 다니는 학교도 전수조사 중이다.

    현재 이날 오전 19명으로 번진 이통장 관련 확진자가 오후에도 무더기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이통장협의회 연수가 매년 진주시의 경비로 진행되는 행사이지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큰 시기에 2박 3일 일정으로 연수를 다녀온 데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경남도는 이미 지난달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이통장 연수 등 단체 여행을 자제하라는 공문을 각 시군에 보냈다.

    그런데도 이를 무시하고 시 공무원이 인솔해 이통장 제주 연수를 강행했다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이날 "솔선수범해야 할 공무원과 이·통장이 코로나19에 감염돼 머리를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지만, 파장은 커지고 있다.

    조 시장 자신도 동선 노출자로 분류돼 진단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솔 공무원이 근무하는 시청 5층 전체가 폐쇄됐다. 이곳에는 시장과 부시장도 있다.

    또, 확진자가 나온 읍면동 주민센터도 즉각 폐쇄됐고, 시의회도 정례회 일정을 취소하고 출입을 통제했다.

    경상남도는 진주시에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집단 감염 보고를 받은 김경수 지사는 "코로나 재확산 우려가 현실화하는 시기에 주민 접촉이 많은 이통장들이 단체로 연수를 다녀온 것은 어떤 이유로든 부적절하다"며 격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도는 연수 자제 공문에도 불구하고 이를 강행한 진주시에 대해 관련 경위를 파악한 뒤 엄중 조처할 방침이다.

    지역 사회로의 감염 전파가 큰 만큼 방역에 집중한 뒤 이번 집단 감염의 책임 소재를 묻는 감사까지 검토하고 있다.

    도는 이달 들어 이통장 연수를 진행한 김해시와 밀양시, 거제시, 함안군, 함양군 부단체장에 대해 경고 조처했다.

    경남도도 "행정기관이 주도해 다른 지역으로 단체 연수를 다녀왔다는 점에 대해 이유를 불문하고 도민들께 염려를 끼치게 돼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