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수 도정 핵심 1호 '청년특별도'…일하고 노는 경남 만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김경수 도정 핵심 1호 '청년특별도'…일하고 노는 경남 만든다

    뉴스듣기

    올해 청년특별도 원년, 청년정책추진단 설치하고 맞춤 정책 펼쳐
    청년 정책 직접 참여하고 꿈 실현 환경 조성
    거제 남해 청년친화도시 지정·청년정책네트워크 운영

    경남청년네트워크 발대식(사진=자료사진)
    김경수 경남도정의 올해 3대 핵심 과제인 교육인재특별도, 동남권메가시티 구축보다 우선인 '청년특별도' 조성이 조금씩 성과를 내며 속도를 내고 있다.

    김경수 지사는 올해 초 우수한 인재를 키워 청년이 경남에 머물고 찾아오는 '청년특별도'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경제·산업·관광·문화 분야를 총망라해 수도권과 맞먹는 동남권 메가시티 플랫폼을 만들어 청년들이 일하면서 놀 수 있는 생활권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올해 '청년특별도' 추진 원년으로 삼은 경상남도는 청년 정책을 지휘할 '청년정책추진단'을 설치하고 청년의 삶 전반에 초점을 맞춤 정책을 펼쳤다고 22일 밝혔다.

    우선 경남의 청년 정책은 '청년정책플랫폼'을 통해 청년이 직접 만들어 추진하고 있다. 청년정책플랫폼은 청년 정책의 실무를 논의하는 협의체이다.

    기존 행정 주도가 아닌 청년이 직접 참여하고 의견을 제시해 '경남 맞춤형 청년·신혼부부 주거지원 방안'을 만들었다.

    청년정책플랫폼(사진=자료사진)
    청년들이 여러 차례 회의를 거쳐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놓고 전문가들과 함께 정책을 조정해 마련하는 등 다양한 청년 문제를 앞으로 플랫폼을 통해 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청년들이 정책에 참여하고자 운영한 청년정책네트워크는 올해 14건의 청년 사업을 도정에 반영했다.

    내년에도 다양한 청년의 도정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자 온라인 패널 800명, 오프라인 참여자 200명 등 1천 명의 청년네트워크를 구성한다.

    김 지사는 "청년 정책과 관련해 청년들이 직접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하는 게 도의 기본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청년의 꿈이 실현될 수 있는 환경도 조성 중이다.

    도는 올해 처음 지역의 자원·특성을 기반으로 창업하는 청년 로컬크리에이터 육성사업을 추진했다.

    청년들의 상상력과 아이디어를 창작·창업으로 연결할 수 있는 콘텐츠 창업 성공 공간이 될 경남콘텐츠코리아랩, 웹툰캠퍼스도 완공했다.

    경남 청년의회에 참석한 김경수 지사(사진=자료사진)
    또 임팩트 투자펀드(하모펀드)를 결성해 청년 창업기업에 투자하고, 스마트팜 청년창업보육센터, 귀어학교 등을 통해 청년들의 도전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더 어려워진 청년들의 생활 안정을 돕고자 관련 지원 대책을 확대했다.

    일자리를 잃은 1558명의 청년에게 청년희망지원금을 지급했다. 실업급여 사각지대에 놓은 청년을 대상으로 일거리 지원 사업을 펼쳤다.

    청년주택 임차보증금 이자지원사업의 기준을 완화해 지원을 확대했으며, 학자금 대출 신용회복 지원과 청년 면접정장 무료 대여 등의 사업도 추진했다.

    내년에는 청년의 주거비를 줄이고자 청년 월세지원 사업, 전세보증금 보증료 지원 등을 진행한다.

    경남을 청년친화도시로 만드는 데 힘을 쏟았다. 전국 처음으로 거제와 남해에 청년친화도시 사업을 진행했다.

    거제에서는 '모꼬지', '리빙랩' 사업을, 남해에서는 '핫플레이스 만들기 청년기획자' 사업을 각각 추진했다.

    경남도 청년정책위원회(사진=자료사진)
    '거제에서 한 달 살아보기', '청년 촌라이프 프로젝트'에는 다른 지역에서 89명이 참가해 지역을 홍보했고, 이 중 9명이 거제와 남해에 정착을 준비 중이다.

    청년문화커뮤니티 공간은 청년들이 지역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 방안을 찾는 역할을 한다.

    청년 정책 추진의 근거가 되는 '청년기본법' 시행에 맞춰 관련 정책의 틀도 공고히 했다.

    도는 청년 정책 시행 계획을 수립해 앞으로 5년간 9105억 원을 투자한다. 18개 시군에서도 청년 업무 전담 부서를 설치, 청년 기본조례 제정을 비롯해 청년정책위원회와 청년협의체를 확대하는 등 청년특별도 조성에 동참하고 있다.

    수도권과 동남권 청년과의 교류 협력 사업도 확대한다. 내년에는 동남권·수도권 청년정책 포럼, 공동연구 발표 교류회 등 협력 체계 구축도 추진할 계획이다.

    경남도 김현미 청년정책추진단장은 "올해는 청년특별도의 원년으로 도정 전반에 청년 감수성을 입히고 청년의 눈높이에 맞는 행정으로 변화를 본격 시도한 첫해였다"며 "청년들의 다양한 재능과 꿈이 실현될 수 있는 경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