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무창 광주시의원, 광주시교육청 블라인드 채용 위반 '지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정무창 광주시의원, 광주시교육청 블라인드 채용 위반 '지적'

    뉴스듣기

    채용절차법 위반해 최근 3900만 원 과태료 처분 받아

    정무창 광주시의원.
    광주시교육청이 블라인드 채용 절차를 위반했다가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무창 광주시의원은 10일 광주시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채용 과정에 불필요한 개인정보를 요구해 채용절차 공정화에 관한 법률(이하 채용절차법)위반으로 최근 3900만 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은 광주시교육청의 무능한 행정을 질타했다.

    정 의원은 "채용 과정에서 직무와 무관한 개인정보를 수집·요구하는 것을 금지한 채용절차법이 시행된 지 1년 이상 지났지만 광주지역 다수의 교육기관이 법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교육청의 안일한 사고방식으로 시민의 혈세로 과태료를 납부했다"고 지적했다.

    시교육청에서 제출한 자료를 보면 구체적인 적발내용으로 입사지원서의 출생지 기재 19건, 가족사항 직업 기재 1건, 결혼유무 기재 1건, 접수서류 반환고지의무 위반 10건으로 불필요한 개인정보 수집·요구가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채용절차법은 구인자는 구직자에게 용모·키·체중 등 신체적 조건, 출신지역·혼인여부·재산, 가족의 학력·직업·재산 등을 이력서나 자기소개서 등 지원신청서에 기재하도록 요구하거나 입증자료로 수집해서는 안 되고 이를 어길 경우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정무창 의원은 "채용절차법의 취지에 맞게 차별적인 입사 지원서를 퇴출하고 공정한 채용을 위한 표준 양식의 마련과 일선 교육기관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