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훈 "美 민주·공화당 상관없이 우리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서훈 "美 민주·공화당 상관없이 우리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

    뉴스듣기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감
    "긴밀한 한미동맹 협력 하에 한반도 비핵화"
    "이른 시일 안에 비핵화 이뤄내느냐가 한미 공동 숙제"
    "종전선언은 한미 간에도 계속 논의"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의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4일 "(미국) 민주당 정권이나 공화당 정권이나 우리 정부에 있어 항상 일관된 목표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말했다.

    서 실장은 이날 청와대를 대상으로 한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미국 대선 결과가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에 미칠 영향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의원의 질의에 "미국 대선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든, 어떤 정부와도 한미동맹의 긴밀한 협력 하에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답했다.

    또 "남북관계가 오래 경색된 만큼 한반도 평화로 나가는 일을 늦춰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미국 대선에서 어느 후보가 당선되는지에 따라 대응 방안을 미리 준비해 놨나'라는 질의에 서 실장은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준비해 놨다"고 답했다.

    서 실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과는 이제껏 많은 논의를 해와 공조의 기반이 있다. 또 민주당 정부가 수립되더라도 (한국 정부와 민주당 사이에는) 많은 협력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어떻게 이른 시일 안에 (북한의) 비핵화를 이뤄내느냐가 한미 공동의 숙제"라며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변함없이 미국과 충분히 소통해 목표를 향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최재성 정무수석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의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첫 진입 단계로 종전 선언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서 실장은 "종전선언은 비핵화와 평화 체제로 가는 길목에 있어 굉장히 중요한 모멘텀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이지만, 여러 나라 정상이 모여 종전선언을 논의하는 상황 속에서 평화협정에 대한 논의나 비핵화에 대한 논의가 당연히 병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평화협정에는 당연히 종전선언이 포함될 수밖에 없다. 문재인 대통령도 종전선언은 비핵화와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미국을 다녀온 서 실장은 종전선언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도 전했다.

    서 실장은 "종전선언은 한미 간에도 계속 논의돼 온 것"이라며 "제가 최근 방미한 후에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종전선언이 언제나 테이블 위에 있다'고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서 실장은 "그동안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하며 많은 합의를 이뤘다. 김 위원장의 문서상의 약속 혹은 구두 약속은 확보된 것 아니겠나"라며 "다만 이를 이행하는 단계까지 도달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평가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