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교조 울산 "민주화운동 해직교원 명예회복" 촉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전교조 울산 "민주화운동 해직교원 명예회복" 촉구

    뉴스듣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울산지부는 29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회와 정부가 '민주화운동 관련 교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사진=반웅규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울산지부는 29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회와 정부가 '민주화운동 관련 교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교조 울산지부는 "1989년 전교조가 결성된 이후, 많은 교사들이 해직을 감수하면서 사회 민주화를 비롯해 사학민주화를 위해 희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화 운동으로 운동으로 해직된 교사들이 1994년, 1999년에 복직되고 관련 공로도 인정 받았지만 피해 보상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했다.

    전교조는 "'민주화운동 관련 교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돼, 해당 교사들에 대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또 "전국에 1500명, 울산에 19명의 해직교사가 있지만 대부분이 해직기간 동안 호봉과 연금 경력을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금을 받는 순서가 뒤로 미뤄지고 지급받지 못해 폐지를 주워 생계를 유지하는 교사가 있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